박지원 "친노 아주 답답…진술 오락가락해 국민들 이해할까"

  • 조선닷컴
입력 2013.10.08 10:55 | 수정 2013.10.08 10:55

민주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8일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실종 사건에 대한 민주당 문재인 의원 등 친노그룹의 말바꾸기 논란에 대해 “소위 말하는 친노그룹, 노무현재단 측이 정리된 입장을 내놓아만 민주당에서도 함께 보조를 취할 수 있는데 아주 답답하다”고 말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 ‘아침저널’에 출연, “오래 전부터 문 의원에게나 소위 친노에게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서 완전히 (진실을) 파악해 대처해 줘야 한다고 했는데 모두가 진술이 오락가락하고 있다면 국민들로부터 이해를 받을까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여권의 남북정상회담 음원 파일 공개 주장에 대해서는 “또 한 번 외교사에 오점을 남기고 남북관계를 혼란스럽게 하는 것은 있을 수 없기 때문에 민주당으로서는 절대 음원을 공개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라며 “여야가 국회에서 서해북방한계선(NLL)을 사수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여기에서 논란을 종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문재인 책임론’에 대해 “검찰에서 정확한 수사를 해야 한다”는 신중론을 폈다.

그는 “(검찰 수사) 결과가 나와야 한다”며 “(문 의원이) 결과가 나와서 책임질 일이 있으면 본인도 책임을 지겠다고 했는데 문 의원의 책임은 국가기록원의 대화록을 찾아서 그 대화록에 노무현 전 대통령이 NLL을 포기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하면 여기에 대해서 책임지겠다고 했는데 지금 어디에도 노 전 대통령이 NLL을 포기하겠다는 내용은 나타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