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한인변호사 ‘슈퍼변호사’ 선정 화제

  • 뉴시스
입력 2013.09.14 06:43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뉴욕에서 활약하는 1.5세 한인변호사가 ‘슈퍼변호사 떠오르는 스타(Super Lawyers Rising Stars)’에 등재돼 화제가 되고 있다.

법률전문지 ‘슈퍼변호사’지는 13일 뉴욕 롱아일랜드의 법무법인 파이퍼 로펌에 소속된 최태양 변호사가 2013 슈퍼변호사 떠오르는 스타 리스트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슈퍼변호사’지는 로이터통신과 톰슨출판사가 발행하는 권위있는 법률전문지로 최 변호사를 포함한 슈퍼변호사 떠오르는 스타 명단은 10월 6일 발행되는 뉴욕타임스 매거진에도 실릴 예정이다.

‘슈퍼변호사 떠오르는 스타’는 미 전역의 변호사들을 각 주 별로 심사한 후, 각 분야별 권위자들로 이루어진 심사위원회의 평가 투표를 통해 최종 선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법조인들의 추천, 업무능력 및 성과, 도덕윤리 검증, 공익 봉사활동 등 총 12개 부문의 엄격한 심사과정을 거처 주 별로 2.5%의 변호사들만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인들은 “근래 한인변호사들이 크게 늘어나면서 미 주류 법조계에서 인정받는 1.5세와 2세 변호사들이 부각되고 있다. 한인변호사들의 경쟁력이 날로 커지는 것 같다”며 이번 소식을 반기고 있다.

지난 1985년 가족과 함께 이민 온 1.5세인 최 변호사는 뉴욕의 명문 스타이브센트고와 NYU 경영대를 장학생으로 졸업한 후 대형 회계법인에서 월가 금융기관 외부 CPA감사로 전문인 활동을 시작했다. 브루클린 법과대학원에서 윌리엄 리처슨 장학생으로 법학박사 학위를 받았고 현재 노후복지법(Elder Law)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맨해튼 로펌을 거쳐 현재의 로펌 파이퍼로 자리를 옮긴 이후부터는 많은 한인 관련 케이스들도 맡으면서 중산층 한인들의 노후 간호 문제 해결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노후복지법 변호사로서 노인들의 장기 간호 비용 문제, 중산층의 합법적인 메디케이드 수혜, 재산 보호법, 트러스트법 및 상속법을 다루고 있다

뉴욕주 법원심사관이자 공인회계사 평생교육 강사 및 시니어 법률 교육강사로도 활동하는 최 변호사는 신문 방송의 법률 칼럼니스트 및 상담 변호사와 비영리단체들의 법률 고문으로도 봉사하고 있다.

지난 2011년에도 뉴욕주변호사협회가 선정하는 “엠파이어 스테이트 공익변호사” 및 롱아일랜드 서폭카운티 정부 보건국으로 부터 감사장을 수상한 바 있으며, 지난 5월에는 롱아일랜드 낫소카운티 변호사협회에 의해 공익변호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