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서해 바다에서 오도 가도 못하고 멈춰 서버린 독도艦

조선일보
입력 2013.09.13 03:21

5000억원 들여 만들어 아시아 최대 상륙함이라고 자랑해온 독도함(艦)의 발전기 4대가 모두 고장 나 서해 한가운데서 오도 가도 못했다고 한다. 독도함의 발전기 4대 중 2대는 지난 4월 승조원의 물탱크 밸브 조작 실수로 발전실이 침수돼 고장 났다. 독도함은 침수된 발전기 2대를 수리를 위해 떼어내고 운항하다가 지난 10일엔 발전실 화재로 나머지 2대 가운데 하나가 타버렸다. 마지막 발전기도 화재 진압 중 바닷물이 들어가 고장 났다. 독도함은 수리를 위해 예인되는 중이다.

2007년 3월부터 작전에 투입된 독도함은 배수량 1만4000t, 폭 31m, 길이 199m로 헬기·전차·상륙장갑차·공기부양정을 탑재할 수 있어 해군 기동전단의 기함(旗艦) 역할을 맡아왔다. 대한민국 해군의 심장이 멈춰버린 것이다. 화재로 망가진 발전기 2대는 수리에 한 달쯤 걸리고, 침수된 2대는 부품을 외국에서 들여와야 해 내년 4월쯤에나 수리를 마칠 수 있다고 한다. 한국 해군의 중추 함정을 정상 복귀시키는 데 여덟 달 걸린다는 것이다. 이쯤 되면 국군의 날에 동원되는 퍼레이드용(用) 함정이지 유사시 적(敵)을 상대할 실전용 함정이라고 할 수 없다.

북한은 2010년 11월 연평도 도발 때 170발의 포탄을 쏘아댔다. 우리 군은 당시 연평도에 분당 6발씩 쏠 수 있다는 K-9 자주포 6문(門)을 보유하고 있었지만 80발밖에 대응 사격을 하지 못했다. 6문 중 3문은 망가져 쓸 수 없었고, 나머지 3문도 한 번 쏘고 나면 포신이 뜨거워져 평균 1분 30초에 한 발씩밖에 쏘지 못했다. 대(對)포병 탐지레이더도 고장 나 K-9이 쏜 80발 중 50발은 엉뚱한 데로 날아갔다.

중국은 작년 9월 배수량 6만7000t의 항공모함 랴오닝호(號)를 배치했다. 1920년대에 이미 미국·영국에 이은 세계 3위의 항공모함 전단을 태평양에 띄웠던 일본은 지난달 유사시엔 즉각 항공모함으로 개조할 수 있는 배수량 2만7000t의 준(準)항모 이즈모호(號)를 진수(進水)시켰다. 우리 해군의 최신예 유도탄 고속함인 한상국함은 2010년 최종 시험평가에서 갈지(之)자로 운항하며 국민에게 보여서는 안 될 모습을 보여줬다. 이것이 우리 해군의 정직한 실상(實相)이다.

독도함 사건이 한국 방위 산업의 실상을 보여줬다. 실상을 덮어서는 안 된다. 실상을 바로 봐야 헤쳐나갈 길도 뚫린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