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옛애인, 현송월 포르노 찍어 유출 돼 공개처형

  • 조선닷컴

    입력 : 2013.08.29 10:54

    TV조선 캡처
    북한 김정은 제1비서의 옛애인이 포르노를 제작해 판매한 혐의로 총살당했다는 주장에 제기됐다.

    29일 중국 내 복수의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과거 김정은의 옛애인으로 알려진 가수 현송월과 북한 유명 예술인 10여명이 음란물을 제작하고 판매한 혐의로 지난 20일 공개 총살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은하수 관현악단장 문경진 등이 지난 6월 김 제1비서의 ‘성(性) 녹화물을 보지 말 것에 대하여’란 지시를 어긴 혐의로 지난 17일 체포돼 3일 만에 전격 처형됐다는 것이다.

    그 중에는 김정은의 옛애인이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현송월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송월은 보천보 전자악단 소속 가수다.

    해당 소식통에 따르면 “공개 처형은 은하수·왕재산·모란봉 등 주요 예술단원과 사형수 가족이 지켜보는 데서 기관총으로 진행됐다”며 “사형수 가족은 모두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들이 은하수 악단과 왕재산 경음악단 소속의 가수·연주가·무용수들로 자신의 성관계 장면을 촬영해 판매하고 음란물을 시청한 혐의를 받았다”며 “이들이 제작한 음란물은 중국에까지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일부는 성경책을 소지한 사실이 적발돼 사형된 예술가는 모두 정치범으로 규정됐다”고 말했다.

    은하수 악단은 김 제1비서의 리설주 부인이 가수로 활동했던 북한 최고의 경음악단이다.

    김정은 옛애인 처형소식에 네티즌들은 “김정은 옛애인 처형 무섭다”, “김정은 옛애인 사실일까”, “김정은 옛애인 잔인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