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의원, "유사시 북한 도울 준비하라"…군사반란 수준

  • 조선닷컴

    입력 : 2013.08.28 12:22 | 수정 : 2013.08.28 15:21

    국가정보원과 검찰이 28일 통합진보당 이석기(51) 의원과 당직자들의 자택과 사무실 등 18곳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한 가운데, 내란음모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석기 의원이 “파출소나 무기 보관소 등을 습격해 북한을 도울 준비를 할 것” “유사시에 대비해 총기를 준비하라”는 등 군사반란 수준의 발언을 한 내용이 포함된 녹취록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 목포에서 태어나 한국외대 용인캠퍼스 중국어통번역과를 졸업한 이석기 의원은 '통합진보당' 파동 속에서 '경기동부연합'의 수장(首長)으로 지목받으며 종북(從北)논란의 한 가운데 서있는 핵심 인물이다.
     
    국정원에 따르면 이석기 의원은 2012년 4월 총선에서 비례대표 2번으로 제19대 국회의원에 당선된 후 경기동부연합 지하조직 회의 등에서 핵심 조직원 100여 명에게 “북한이 전쟁을 일으키면, 이를 돕기 위해 남한내 세력들이 파출소나 무기저장소 등을 습격해 북한을 도울 준비를 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유사시에 대비해 총기를 준비할 것과 준비한 총기로 국내 주요시설 타격 준비 내용까지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이건 군사반란 수준에 해당한다”며 “이런 증거를 잡고서도 수사하지 않는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이석기 의원의 국회 진출도 경기동부연합 지하조직의 지침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국정원 관계자는 "이 의원이 2004년부터 이 같은 준비를 해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서울과 경기 일대에서 비정기적인 회합을 가진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최근 3년간 내사(內査)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을 파악했으며, 이에 대한 결정적인 증거로 이석기 의원이 회합에서 한 말을 녹취(錄取)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녹취에서 이 의원은 "물질적·기술적 준비를 해야 한다"는 식으로 독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이석기 의원의 모의에 연루된 사람이 100~200명 사이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국정원 관계자는 "이 중에는 통진당 당원들이 많아 (이 의원이) 당원 행사였다고 항변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석기 의원 등의 혐의는 형법상 내란음모죄와 국가보안법 위반 등이다. 이날 압수수색은 이 의원 보좌진이 국정원 직원들의 출입을 막고 저항하면서 지체됐으며, 이 의원 보좌진은 국정원 직원들이 국회 사무실에 도착하기 전 사무실 문을 잠근 채 내용이 확인되지 않은 각종 문건과 자료들을 파쇄기에 넣어 파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석기 의원은 이날 압수수색이 이뤄질 것이라는 사실을 미리 알고 변장(變裝)을 한 채 도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과 검찰은 현재 이 의원의 소재 파악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이 의원이 어떻게 압수수색 사실을 사전에 알고 도피했는지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앞서 압수수색 영장과 함께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통합진보당 홍순석 경기도당 부위원장과 이상호 경기진보연대 고문, 한동근 전 수원시위원장 등 3명의 신병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