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공식 해명, ‘일베’-표절 논란 전면 부인…“계속된 논란에 죄송”

  • 조선닷컴
    입력 2013.08.21 14:55

    크레용팝 공식 해명
    최근 각종 논란에 휩싸인 걸그룹 크레용팝이 공식 해명에 나섰다.

    크레용팝 소속사 크롬엔터테인먼트는 2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극우 성향의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이하 ‘일베’)와 일본 걸그룹 표절, 음원 사재기 등 크레용팝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소속사 측은 먼저 “계속되는 논란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적으로 불편함을 끼치고, 오해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이어 ‘일베’ 논란에 대해 “크레용팝 멤버의 ‘일베’ 활동은 결코 없다”며 “논란이 됐던 한 멤버의 ‘노무노무’ 발언은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귀여운 말투로 사용했을 뿐이다. 크레용팝 멤버들의 과거 팬 사이트와 트위터 활동을 살펴보면 ‘너? 너?’, ‘넘흐 넘흐’로 애교스런 표현을 써온 것을 확인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후 ‘쩔뚝이’ 발언에 대해서도 “한 멤버가 다리가 저려 쩔뚝거리는 모습에 무의식적으로 ‘쩔뚝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이라며 “이 발언이 장애인 및 김대중 전 대통령 비하 발언으로 비칠 수 있다는 점을 미처 판단하지 못한 것은 깊이 반성한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음원 사재기 루머에 대해 “단연코 없었다”고 부인하고, 일본 걸그룹 모모이로 클로버Z 콘셉트 표절 논란에 대해선 “크레용팝의 롤모델인 DJ DOC의 영향을 받았다”며 “발차기 등 활동적인 안무를 위해 적합하다 생각했으며, 그동안 걸그룹이 무대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콘셉트라는 것 자체가 선택하게 된 결정적 이유였다”고 설명했다.

    최근 불거진 각종 논란이 이른바 노이즈 마케팅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이미지 훼손을 자초할 이유 역시 없었다”고 밝혔다.

    크레용팝 공식 해명에 네티즌들은 “크레용팝 공식 해명, 앞으로는 말하는 데 조심해야 할 듯”, “크레용팝 공식 해명, 일본 걸그룹은 완전 똑같던데…”, “크레용팝 공식 해명, 이 팀 논란도 이젠 지겹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