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국민통합 해칠만한 민감 발언 유감"…'광주 경찰' 발언 사과

입력 2013.08.21 14:02 | 수정 2013.08.21 14:04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21일 지역감정 조장 논란을 빚은 조명철 의원의 ‘광주의 경찰’ 발언과 관련, “우발적인 발언이라도 여야 (국정조사 특위) 위원 간에 국민통합을 해칠 우려가 있는 지역적 민감 발언이 있었던 점은 당 대표로서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국민대통합이야말로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 지상명령이었고, 최고의 가치 중 하나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조 의원은 지난 19일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을 향해 “광주의 경찰이냐, 대한민국의 경찰이냐”고 말해 지역감정을 조장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황 대표는 “정치인의 언행은 돌 위에 남김없이 새겨진다고 생각한다. 마치 조선조의 사관에 의해 작성된 사초와 같다”며 “당 대표인 저부터 많은 부족함을 느끼고 있다. 저도 부족한 점을 돌아볼 테니 우리 모두 다시 한 번 자성의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