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안 사생팬, “H.O.T 시절 목욕 모습 훔쳐본 팬과 눈 마주쳐” 경악

  • 스포츠조선
    입력 2013.07.29 14:10

    토니안 사생팬
    '토니안 사생팬'
    H.O.T 출신 가수 토니안이 자신의 목욕 모습을 훔쳐 본 사생팬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토니안은 최근 진행된 Mnet '비틀즈코드2' 녹화에서 "H.O.T 시절 나의 목욕 모습을 훔쳐 보는 팬과 눈 마주친 적이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샀다.
    이날 토니안은 "H.O.T 숙소 생활 시절 팬들이 현관문 렌즈를 깨서 우리가 목욕하는 모습을 보곤 했다"며 "어느 날 렌즈를 통해 밖을 보는데 투명해야 할 렌즈가 까맣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알고 봤더니 숙소 안을 보고 있는 팬의 눈동자였다"고 말해 출연진을 경악게 했다.
    또한 그는 "팬들이 자동차나 집과 같은 초고가의 선물을 제안한 적도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 밖에도 이날 함께 출연한 H.O.T 이재원은 "어느 날 토니 형이 잡지 사진을 촬영하다 쓰러져서 모두 철수했는데 알고 보니 연기였다"고 깜짝 폭로했다.
    이에 토니안은 "당시 H.O.T가 하루에 8개의 스케줄을 소화하고 매달 30여 잡지의 사진을 촬영하는 등 엄청난 스케줄로 수면부족에 시달렸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과도한 스케줄에 실신한 척 연기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토니안과 이재원, 파이브돌스가 출연해 서로 간의 엉뚱한 평행이론을 맞춘다. 방송은 29일 오후 6시. <스포츠조선닷컴>
     ▲ 샤론스톤 비키니 '상의 풀어버린 토플리스 포착' 화들짝
     ▲ 클라라 vs 안영미 ‘가슴골 노출’ 19금 대결 ‘민망’
     ▲ 제니퍼 니콜 리, 비키니 끈 풀려 '가슴 노출 사고'
     ▲ 도로위 알몸으로 싸운 커플…“벗은 남녀 보자” 교통 난리
     ▲ <a target=_blank onFocus="blur();" href="http://sports.chosun.com/news/ntype2.htm?id=201307290100236030018313&ServiceDate=20130728" target="_new">낸시랭, 방송서 파격 퍼포먼스 ‘입고 있던 의상벗으며…’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