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중 전 대우 회장 유령회사로 600억대 해외 골프장 소유"

  • 조선닷컴
입력 2013.07.25 16:55 | 수정 2013.07.25 17:22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아들인 김선용씨가 유령회사를 통해 600억원대에 이르는 베트남 하노이의 고급 골프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타파는 25일 “김선용씨가 최대주주로 있는 (유)옥포공영이 베트남 하노이 중심부에 위치한 반트리 골프 클럽(Van Tri Golf Club)의 지분을 지난 2010년 100% 인수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반트리 골프장은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베트남에 거주하면서 매일 아침 건강을 위해 골프를 치는 곳으로 알려진 골프장이다.
 
김 전 회장의 자녀들은 골프장 인수를 위해 유령회사를 활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뉴스타파 보도에 따르면 1993년 대우와 하노이 전기공사가 합작한 대하(Daeha Co.Ltd.)라는 회사가 반트리 골프장에 대한 최초 개발 사업권을 획득했고, 당시 대우의 지분은 70%, 하노이 전기공사의 지분은 30%였다. 하지만 대우그룹이 부도 처분을 받자 골프장 개발사업권은 2003년 노블에셋이라는 회사로 넘어갔다. 노블에셋은 조세피난처 유령회사 목록에 등장하는 회사 중 하나다.
 
이후 노블에셋은 100% 자회사인 ‘노블 베트남’을 세워 반트리 골프장을 건설했으며 2006년 6월 노블에셋은 탄한송(Tan Hang Song)이라는 인물에게 100% 지분이 넘어갔다. 뉴스타파는 “탄한송 역시 `ACS-SEA`라는 유령회사 설립대행업체의 직원이다”고 밝혔다.

이후 ‘탄한송’의 지분이 또 다시 옥포공영과 썬 인베스트먼트(Sun Investment & Consulting)로 넘어갔는데 썬 인베스트먼트 역시 김우중 전 회장의 아들인 선협, 선용씨가 각각 50%씩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어 결국 유령회사를 2차례에 걸쳐 김 전 회장 아들들이 골프장을 인수한 것이란 분석이다.
 
뉴스타파는 또 “김우중 전 회장의 측근인 김주성 전 (주)대우 하노이 지사장이 김 전 회장의 아들인 김선용씨와 부인인 정희자씨의 베트남 사업에 자문 역할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주성씨는 대우 킴 컨설팅(Daewoo Kim Consulting)이라는 자신의 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반트리 골프장과 썬 인베스먼트 베트남이라는 회사 등에 대한 컨설팅 업무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뉴스타파는 "대검찰청 집계 결과 우리나라 전체 미납 추징금의 84%를 차지하고 있는 사람은 바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과 대우 전직 임원들"이라며 "지금까지 검찰이 김 전 회장의 은닉재산을 찾아 추징한 금액은 887억원 수준으로 김 전 회장이 내야할 전체 추징금의 0.5%에도 미치지 못하는 액수"라고 지적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