全씨 친인척·측근 20여명 출국 금지

입력 2013.07.18 03:02

[차남 재용씨의 장모집 등 13곳 추가 압수 수색]

이틀간 미술품 350점 압수

전두환 전 대통령의 추징금 환수에 나선 검찰이 17일 전 전 대통령 부부를 제외한 자녀와 배우자 등 일가 친·인척 10여명과 측근 등 20여명에 대해 출국 금지 조치했다. 해외 체류 중인 전 전 대통령의 막내아들인 재만씨에 대해선 입국시 통보 조치가 내려진다. 검찰은 압수 자료 분석이 마무리되는 대로 이들을 전원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 외사부(부장 김형준)와 '전두환 추징금 집행' 전담팀은 전날에 이어 오전 11시부터 전 전 대통령의 친·인척 주택 12곳과 장남 재국씨가 운영하는 기업 등 총 13곳에 대해 압수 수색을 벌였다.

특히 압수 수색 대상에는 차남 재용씨의 장모(박상아씨의 모친)의 집과 전 전 대통령의 친형 기환씨의 집이 포함됐다. 검찰의 추징금 환수 조사 대상이 전 전 대통령 친·인척과 사돈까지 포함해 전방위로 확대되고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어제 압수 수색을 하면서 추가로 확인이 필요한 곳이 생겨서 나간 것"이라며 "직계 존·비속과 관련된 곳은 아니다"고 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현재 검사와 수사관 등 7명으로 구성된 전담 추적팀을 18일부터 검사 8명과 수사관 20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검찰은 이날 압수 수색에서 회계 자료와 금융거래 내역, 컴퓨터 하드디스크, 전 전 대통령 일가와 관련된 각종 문서 등을 확보하고 분석에 착수했다.

검찰은 전날 전 전 대통령의 연희동 사저 압류 조치와 시공사 등 17곳에 대한 압수 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자료에 대한 조사도 병행하고 있다.

검찰은 전날 연희동 사저에서 압류한 이대원 화백 그림의 시가가 5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사저에 있던 수천만원짜리 장롱에도 압류 딱지가 붙여졌다. 압류물에 대해서는 공매 절차를 밟은 뒤 추징할 예정이다.

검찰은 또 압수물에 대해선 전 전 대통령의 비자금과 연관성을 따진 뒤 추징토록 할 방침이다. 경기도 파주에 있는 시공사 기숙사의 비밀 창고에서 발견된 그림과 도자기 200여점 등 이틀간 압수한 미술품 350여점 중엔 박수근·천경자 등 국내 유명 화백의 그림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