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TSB의 '조종사 과실' 주장 대응 5계명

  • 박상기·BNE글로벌협상컨설팅 대표·前 연세대 협상학 겸임교수

    입력 : 2013.07.15 13:57 | 수정 : 2013.07.17 01:57

    美 NTSB의 ‘조종사 과실’ 논리에 당하지 않기 위한 5계명

    박상기·BNE글로벌협상컨설팅 대표·前 연세대 협상학 겸임교수
    박상기·BNE글로벌협상컨설팅 대표·前 연세대 협상학 겸임교수
    1. 초기부터 적극적인 ‘언론 대응 플레이’를 펼쳐라

    NSTB가 왜 자체 규정을 어기면서까지 ‘조종사 과실’로 여론을 이끌어 가려 하는 가를 보면 이유는 심리학에서 초기 효과(Primacy Effect)를 노리고 있기 때문이다. 초기에 인정하고 결정한 결론에 대해선 이후 새롭고 정확한 사실이 드러나더라도 좀처럼 당초 결정을 수정하지 않으려는 대중의 속성에 근거한 것이다. 정치 협상에선 이를 ‘붉은 청어 전략(Red herring)’ 즉, 아직 결정되지 않은 내용을 이미 결정된 사실인양 언론에 공개해 일반인들로 하여금 거짓을 진실로 믿게 하는 전략이다.

    미국 트루먼 대통령이 대통령 선거에서 개표도 결과가 나오지도 않은 상황에서 상대 후보를 지지하는 신문사가 ‘트루먼이 떨어졌다’라는 기사를 내 보낸 경우다. 아시아나와 한국 정부는 보잉과 NSTB의 여론 몰이가 실효를 거둘 수 없도록 즉각적이고 적극적인 반박 사실과 논리를 언론에 활발히 게재해야 하고, 우리 언론사들이 이를 적극 지원해야 한다.

    특히 NSTB가 적극적으로 펼치고 잇는 협상전략이 바로 우리 조종사들의 자질을 폄하하여 사고 원인으로 몰고 가는 ‘우물에 독약타기(Poisoning the well)’ 즉, 언론을 통한 신뢰·자질 흠집 내기 전략임을 명심해야 한다. 우리도 NTSB와 보잉의 공정성과 신뢰·자질에 지속적인 문제 제기를 언론을 통해 하는 것이다.


    2. 미국 국민들도 보잉사 기체결함 항공기의 희생자가 될 수 있음을 부각시켜라

    이와 동시에 보잉기의 결함의 피해자는 희생자는 미국 국민이 될 수 있다는 논리를 꾸준히 펴야 한다. 실제로 보잉기를 가장 많이 타는 미국국민들이야말로 다음 보잉기 사고의 희생자가 될 확률이 그 어느 나라보다 높기 때문이다. 이른바 협상론에서 ‘공공의 적(Common enemy)으로 몰아가라’ 전략이다.

    최종 조사결과 발표에 상당시간 소요되는 이번 사건의 경우, NTSB의 결과가 나오더라도 우리로선 인정할 수 없는 결론. 즉, ‘조종사 과실’로 결론지어질 수 있다는 측면에서 반드시 시행해야 할 전략이다.


    6일(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착륙 도중 사고를 일으킨 아시아나 항공기 214편. 착륙 직후 화재가 발생해 조종석 뒤편부터 꼬리 부분까지 항공기 윗부분이 불에 타서 안이 훤히 들여다보인다. /로이터 뉴스1
    6일(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착륙 도중 사고를 일으킨 아시아나 항공기 214편. 착륙 직후 화재가 발생해 조종석 뒤편부터 꼬리 부분까지 항공기 윗부분이 불에 타서 안이 훤히 들여다보인다. /로이터 뉴스1
    3. 우호적인 기관 및 단체와 ‘연합 전선’을 형성하라

    ‘공공의 적’ 전략을 한층 공고히 하기 위해선 한국과 같은 피해자 입장에 있는 기관이나 단체와의 연대대응 동맹연합(Alliance) 전략이 필수적이다. 우선 금번 NTSB의 ‘조종사 과실’ 발표에 발끈하고 나선 ‘국제민간항공조종사협회(ALPA)’나 이미 기체결함으로 사고가 났으나 NTSB가 인정하지 않고 ‘조종사 과실’로 몰고간 탓에 애를 먹은, 즉 악감정이 있는 항공사들과 적절하게 동맹관계를 형성해 합동대응하는 것이다. 1931년 설립된 ALPA는 33개 항공사 소속 5만여명의 조종사가 가입한 세계 최대의 조종사 권익옹호 단체다. 또 악감정이 있는 항공사들은 보잉의 주 고객들이다. 따라서 이 방법은 보잉으로선 대단히 곤혹스러울 수 있다. 항공사들에겐 반대로 득(得)이 되는 측면이 있다. 가격인하나 무상 지원 확대를 보잉으로부터 얻어 낼 수 있기 때문이다.


    4. 한국 정부는 외교채널을 통해 항의 수위를 높여라

    항공기 사고로 인해 심각한 부상을 입은 자국 국민의 병실로 찾아 간 외교관의 출입을 막는 건 엄연히 주권 위반이다. 미국의 항공기가 미국의 국민들을 가득 싣고 인천 공항에 불시착해 부상자가 발생했을 때, 그들을 병문안하는 미국 외교관을 한국 교통안전기관이나 요원이 막는 다면 미국정부는 어떻게 나왔을까? 상식에 속하는 문제다. 단순히 항의서한만 보낼 것이 아니라 각종 외교 채널을 통해 한국 정부와 국민들의 불만을 전하며 항의 수위를 높여서 이를 의사를 다각도로 전달해야 한다.


    5. FX 사업참가 업체인 보잉에게 대한민국 국민정서를 악화시키지 않는 게 좋을 것이라고 경고 압박하라.

    비행기도 보잉이 만들었고 조종 훈련도 보잉사가 해 주고 자격증을 지급한 조종사가 맡아서 했다.그런데 사고원인을 조종사 과실로 한다면 대한민국 국민들은 보잉사를 곱지 않게 볼 것이다. 이런 의사를 요로를 통해 미국 핵심부와 NTSB에 전해야 한다. 이런 협상전략은 결국 미국 정부에게 더 이상 NTSB가 부당하고 파행적으로 보잉을 감싸고 도는 행위에 제동을 거는 효과를 낳을 것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