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서상기 등에 "참 나쁜 사람들"

  • 뉴시스
    입력 2013.06.22 06:15

    대정부 질문에 굳어지는 문재인 의원
    참여정부 핵심인사였던 민주당 문재인 의원이 22일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열람·공개한 서상기 의원 등 새누리당 소속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들을 겨냥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문 의원은 전날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성명서를 하나 발표했습니다. 참 나쁜 사람들입니다. 그런 몰상식한 일들이 기세등등하게 행해지는 것을 보노라면 그저 기가 막힐 뿐입니다'란 글을 올려 서 의원 등을 비난했다.

    이에 앞서 문 의원은 긴급성명에서 2007년 정상회담 당시 대화록을 비롯해 녹음테이프 등 녹취자료, NLL(서해 북방한계선)에 관한 준비회의 회의록 등 각종 자료를 여야 합의 하에 공개하자고 새누리당에 제안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포기 발언이 대화록에 있었다고 주장하는 서 의원 등 새누리당 정보위원들의 공세를 정면으로 반박하기 위한 '강수'란 분석이 나왔다. 문 의원의 이 같은 제안에 새누리당이 즉각 환영의사를 밝히며 대화록을 공개하자고 나섰지만 대화록이 실제로 공개될지는 미지수다. 문 의원과 공동보조를 취하고 있는 민주당 지도부가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국정조사를 실시한 뒤에야 대화록을 공개할 수 있다는 '선 국정원 대선개입 국정조사, 후 대화록 공개' 방침을 세웠기 때문이다.

    아울러 대화록의 법적 지위를 놓고도 양당의 시각차가 뚜렷해 향후 논의과정이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실제로 민주당은 대화록을 대통령지정기록물로 간주하며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이상의 찬성의결로 공개 여부를 확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대화록을 공공기록물로 간주하고 있는 새누리당은 직무수행상 필요에 따라 국정원장이 대화록을 제한적으로 공개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