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국정원 국정조사와 함게 NLL국정조사도 하자"

  • 조선닷컴
    입력 2013.06.21 09:54 | 수정 2013.06.21 09:55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은 21일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국정원 대선·정치 개입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전제 조건으로 지난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대화록 전문을 공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국정원 국정조사와 함께 NLL 국정조사를 포함해서 두 개의 국정조사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 참석해 “국정원 국정조사를 먼저 하고 대화록을 나중에 공개할 사항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빠른 시일내 국정원 국정조사와 함께 NLL 포기발언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이 점에 대해 민주당 측의 성의 있고 전향적인 태도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07년 정상회담 과정에서 노 전 대통령의 NLL 포기 발언이 있었는지 없었는지를 넘어 역사적인 발언 차원에서 왜 그렇게 나왔는지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며 “국민은 실체를 알고 싶어하고 어떤 사람이 정상회담을 준비했는지, 어떤 이유에서 정상회담을 했고 왜 이런 발언이 나왔는지 이제는 알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특히 “이 사건은 수사중인 사건도 아니고 역사적인 사건”이라며 “어떤 형태로든지 정치권에 영향을 미치기 어렵다. 국정조사를 통해 이 문제를 밝히고 당시 발언이 어떤 경위에서 나왔고 결과는 어떻게 됐는지 국만 앞에 나타낼 때가 됐다”고 거듭 강조했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계속 그런 발언이 없었다고만 주장할 게 아니라 원본을 공개해서 진실을 국민에게 명백히 알려드리는 게 도리”라며 “더 이상 국민들에게 불안과 국론 분열을 가지고 온 소모적인 논쟁은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진실이 드러났는데도 ‘왜 그것을 봤느냐, 공개했느냐’ 식의 논쟁을 이어가는 것은 국민을 피곤하게 하고 지치게 한다”고 “특히 어제 발췌본이 원본과 다르게 조작됐다고 하는 주장을 민주당이 하는데 그렇다면 진실을 밝히기 위해 원본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원내대표는 대화록 전문 공개와 관련, “국회의원 3분의 2의 동의, 즉 민주당의 동의만 있으면 언제든 공개가 가능한 사안”이라며 “원본을 공개하면 진실은 분명히 밝혀진다. 민주당도 정치적인 논란을 벌일 게 아니라 정정당당하게 공개에 동의해 논란에 종지부를 찍어주길 바란다”고 했다.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민주당은 국회법에 따라 국회의 3분의 2 동의를 얻어서 정상회담 대화록 원본도 공개하고 정체불명의 사본도 공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이에 앞서 반드시 국정원의 대선개입에 대한 국정조사가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