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탈북 청소년 강제 북송 관련 라오스에 강한 유감 전달

  • 뉴스1
    입력 2013.05.30 14:59

    청와대는 탈북 청소년 9명의 북송 사태와 관련해 라오스 정부에 강한 유감을 전달하는 한편 진상 파악에 나섰다고 30일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이번 사태와 관련, 우리 외교부를 통해 라오스 정부에 강력한 항의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또한 탈북 청소년들의 강제 북송 과정에서 주 라오스 한국대사관이 탈북에 관여한 선교사 부부의 긴급구조요청을 묵살하는 등 안이하게 대응했다는 비판이 제기됨에 따라 진상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탈북 청소년 중 북한에 납치된 일본 여성의 아들이 포함돼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아직까지 확인된 것은 없지만 일본 등 여러 경로를 통해 정보를 수집 중"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특히 탈북 청소년들의 강제 북송 과정에서 북한이 보여준 치밀한 조치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그 배경에 주목하고 있다.

    청와대는 그러나 이번 사태의 파장이 다음달 말로 예정된 한중 정상회담으로 확대되는 것을 경계하는 눈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사태에 중국을 끌어들일 요소가 없지 않냐"고 반문하면서 "(이 문제 말고도) 북핵문제와 경제협력 등 양국 정상이 논의할 중요한 의제들이 산적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지난 방미 당시 워싱턴포스트지와의 인터뷰에서 '한미 양국 지도자들이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고 보냐'는 질문을 받고 "북한의 인권문제는 굉장히 중요한 관심사가 되어야 한다. 이 문제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했었다.

    중국정부에 탈북자 송환을 중단하라고 요청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인도주의적인 차원에서 송환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탈북자에 대해서는 중국이 남한으로 보내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박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인권문제와 탈북자 송환 중단 등에 대해 어떤 방식으로든 언급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