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 북송 꽃제비 중 납북 일본인 아들 있을 가능성 있어

  • 조선닷컴
    입력 2013.05.30 07:30

    한국 정보당국이 강제 북송된 ‘꽃제비’ 출신 탈북 청소년 9명 중 납북 일본인의 아들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진위를 확인 중이라고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동아일보는 한 외교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정보당국이 1970년대에 실종 돼 2006년 일본 정부가 납북자로 공식 인정한 일본인 여성(당시 29세)의 아들이 라오스에서 강제 북송된 탈북자 중에 있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소식통은 “그 납북 일본인 여성에게 20대 중반의 아들이 있다는 얘기를 들은 적 있다”며 “탈북 청소년 9명 중 23세의 M 씨가 그 아들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 첩보가 사실이라면 일본인 납북 사실을 부정해온 북한이 납북자 문제를 은폐하려고 전례 없이 항공편까지 이용해 탈북자들을 강제 송환했을 가능성이 커 국제적 파장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외교부 측은 “이번에 유례를 찾을 수 없을 정도로 속전속결로 강제 북송이 진행된 것은 과거 일반 탈북자 사례와 크게 다르다”며 “탈북자 중 관심을 끌 인사가 있다는 의심을 하고 있지만 아직 정확한 신원을 파악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