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키 新作 모시는데 최소 10억(선인세 금액)?

    입력 : 2013.05.28 03:07

    하루키의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책 표지 사진
    일본의 베스트셀러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64) 신작 장편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사진> 한국어판이 민음사에서 출간된다. 민음사는 27일 이런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냈지만, 선인세에 대해선 "구체적인 제안 내용과 판권 금액은 하루키 측과의 계약에 따라 공개하지 않는다"고 했다. 책은 6월 예약 주문을 받고, 7월 시판된다.

    출판계에서는 민음사 측이 제시한 선인세 금액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009~2010년 '1Q84'(전 3권)를 출간해 200만부를 판 문학동네는 "이번에 '1Q84' 때보다 두 배 넘는 액수를 제시했는데도 탈락했다"고 밝혔다. 문학동네 관계자는 구체적인 선인세 제안 액수는 밝히지 않았지만 "'1Q84' 때는 권당 선인세 4400만엔(약 4억8800만원)을 제시해 계약이 성사됐다"고 말했다. 적어도 8800만엔 넘는 선인세를 제안했지만 밀렸다는 얘기다.

    김영사도 계열사인 비채를 통해 한국어판 제안서를 넣었다. 비채 측은 "이번에 선인세가 최소 10억원이 넘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 출판인은 "결과가 나오기 전에 1억5000만엔(약 16억6500만원) 이상을 제시한 곳이 있다는 소문이 에이전시 관계자들 사이에서 돌았다"고 말했다.

    하루키 작품 선인세가 16억원일 경우, 손익분기점을 넘기려면 몇 부를 팔아야 할까? 출판계에서는 "광고비를 최대한 지출해 선인세와 같은 수준까지 쓰고 책값 1만3000원, 인세 9%로 가정하면, 최소 50만부는 팔아야 적자를 면한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출판계는 민음사가 투자한 만큼은 뽑아낼 것으로 보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