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300㎜ 신형 방사포 시험했을수도… 기존 사정권 넘어 계룡대까지(충남 계룡시,육·해·공 3군본부 소재) 위협

입력 2013.05.20 03:01 | 수정 2013.05.20 09:56

北 연이틀 단거리 유도탄 발사
미사일인지 로켓인지는 미확인… 中 "평양 평상시 같은 분위기"

북한이 18~19일 연이틀 발사한 단거리 유도탄의 정체가 신형 지대지(地對地)미사일인지 장거리 유도 로켓인지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두 가지 모두 우리에겐 상당한 위협이 된다.

북한이 지금까지 보유한 다연장 로켓(방사포)은 107㎜, 122㎜, 240㎜등 세 종류였다. 이 중 사거리가 가장 긴 것이 240㎜로켓이었다. 최대 사거리가 65㎞로 DMZ(비무장지대) 인근에서 수도권을 사정권에 넣는 북 장사정포 중 대표적인 무기다. 하지만 이들엔 유도 장치가 없어 미사일보다 훨씬 정확도가 떨어진다.

video_0
북한이 18~19일 이틀간 동해상으로 단거리 유도탄 4발을 발사했다. 군 당국은 KN-02 단거리 지대지(地對地) 미사일을 개량한 KN-09 신형 미사일 또는 신형 방사포(다연장로켓)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은 신형 방사포의 원형으로 알려진 중국군의 300㎜ 다연장로켓(위), KN-09 미사일의 원형으로 알려진 KN-02 미사일(아래). /조선중앙TV
북, 300미리 신형 방사포 실험한 듯 TV조선 바로가기
반면 직경 300㎜ 이상의 유도 로켓은 최대 사거리가 180~200㎞로 기존 방사포보다 훨씬 길고 유도 장치가 있어 미사일에 버금갈 정도로 정확도가 높다. DMZ 인근에서 계룡대 등 대전권까지 사정권에 넣을 수 있다는 얘기다. 이들 무기는 발사 차량당 6~12개의 발사관을 갖고 있다.

군 소식통은 "그동안 북한이 중국의 300㎜ 이상 대구경 방사포를 도입해 개량했다는 첩보는 있었지만 확인되지 않았다"며 "이번에 실제로 이를 시험 발사했는지 정밀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KN-02 및 개량형인 KN-09 미사일은 고체 로켓 방식이어서 액체 연료 주입에 시간이 걸리는 기존 스커드·노동 미사일에 비해 곧바로 발사가 가능하고 정확도가 높은 것이 강점이다.

정부 당국은 북한이 이틀 연속 유도탄을 쐈지만 중거리 미사일이 아닌 단거리 유도탄을 쏜 데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괌을 사정권에 두는 무수단 미사일을 철수한 데 이어 총 7기(基)에 달했던 스커드·노동 미사일의 이동식 발사대 상당수도 철수한 것으로 알려져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하더라도 고강도 도발 가능성은 작아진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중국 관영 신화망(新華網)은 지난 18일 평양 주재 기자의 보도를 통해 "평양은 평상시와 같은 분위기"라고 전하면서 "(북 단거리 미사일 발사는) 최저한도의 시위이고 미국을 향해 다시 강한 태도를 보이려는 것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

CNN방송·폭스뉴스·ABC방송·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의 주요 언론들도 북한의 유도탄 발사 소식을 비중 있게 전하면서도 한반도 긴장이 다시 높아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북한이 본격적인 국면 전환에 들어섰다고 진단하기엔 시기상조라는 신중론도 적지 않다. 신범철 한국국방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이번 단거리 유도탄 발사는 긴장 대치 국면에서 대화 국면으로 가는 중간 단계로 기회를 엿보는 수순으로 볼 수 있다"며 "사태가 크게 악화될 가능성은 작지만 기습 도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통일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한이 유도탄을 발사하는 등 도발적 행동을 멈추지 않고 있음을 매우 개탄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北 단거리 유도탄 이틀 연속 발사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