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중 폭로' 미시USA 해킹 인정 "법적 대응할 것"

  • 뉴시스
    입력 2013.05.14 02:42

    '윤창중 사건' 도화선 된 미시USA, 해킹 공격 관련 공지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을 최초로 폭로한 미국 내 한인 여성 온라인 커뮤니티인 '미시 USA'가 해킹당한 사실을 인정했다.

    미시 USA는 12일(현지시간) 공지를 통해 "11일 새벽 사이트에 대한 불법적인 해킹 시도가 있었고 약 30분에 걸쳐 특정 게시판의 공지문을 관리하는 아이디가 일시 점유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지사항 글들이 악의적으로 변조 당했다. 불법 해킹시도는 대한민국과 미합중국 양국에서 중범죄에 해당한다"며 "양국에 고소, 고발을 포함한 강력한 조취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1일 보수성향의 인터넷사이트 일간베스트 회원은 미시 USA를 해킹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 사이트의 한 회원은 이날 오후 6시께 일간베스트 게시판에 '미시 USA 그냥 해킹했다'며 미시 USA 공지 게시판 캡처 화면을 올렸다.

    그는 "내가 미시 USA 취약점을 제일 처음 발견한 일게이(일간베스트 회원)다"고 말했다.

    또 관련 게시판에는 해킹방법이 올라와 있었다.

    이에 미시 USA는 관리자 아이디가 해킹됐다며 공지사항에 'hacked by benjamins.it'이라는 글을 올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