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께 송구… 동포 여학생에 사과"

조선일보
  • 최재혁 기자
    입력 2013.05.14 03:02

    朴대통령 '윤창중 파문' 관련 취임 후 첫 대국민 사과
    "관련자들 응당한 책임져야… 공직 기강 바로 세울 것"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윤창중 성추행 사건'과 관련, "공직자로서 있어서는 안 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국민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 드린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번 일로 동포 여학생과 부모님이 받았을 충격과 동포 여러분의 마음에 큰 상처가 된 것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도 했다. 새 정권 출범 이후 박 대통령이 국민을 상대로 직접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0일 이남기 홍보수석, 12일 허태열 비서실장에 이어 이번 사건과 관련해 나온 세 번째 대국민 사과이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또 "관련자들은 어느 누구도 예외 없이 조사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고,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면 관련 수석도 모두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윤창중 전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해 사과하던 도중 잠시 호흡을 가다듬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윤창중 전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해 사과하던 도중 잠시 호흡을 가다듬고 있다. 박 대통령은 이날“국민과 나라에 중대한 과오를 범한 일로, 한 점 의혹도 없이 철저히 사실관계가 밝혀지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박 대통령은 피해자인 주미 한국 대사관 인턴과 가족, 해외 동포에게도“마음에 큰 상처가 된 것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TV조선
    박 대통령은 지난 10일 사의를 표명했던 이남기 홍보수석의 거취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 수석은 이날 수석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 수석이 하루 이상 보고하지 않고 초동 대응에 미숙했던 부분에 대해 민정수석실의 정밀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했다. 그는 "대통령 결심을 기다리는 상황"이라며 이 수석 사표가 수리될 것으로 전망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비서실 등 청와대 직원들의 공직 기강을 바로 세우도록 하겠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또 "이 문제는 국민과 나라에 중대한 과오를 범한 일로 어떠한 사유와 진술에 관계없이 한 점 의혹도 없이 철저히 사실관계가 밝혀지도록 할 것"이라며 "앞으로 이 문제에 대해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고 미국 측의 수사에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했다.

    한편 허태열 비서실장은 이날 따로 수석 회의를 갖고 "앞으로 청와대 직원의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서는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무관용 원칙'을 지켜나가겠다"고 했다. 청와대는 이번 방미 일정과 방미단 활동의 전 과정을 분석해 '해외 순방 지침'을 만들기로 했다.

    새누리당 이철우 원내수석부대표는 박 대통령의 이날 사과에 대해 "고뇌에 찬 결심으로 충분히 사과했다"고 했다. 반면 민주당 김관영 대변인은 "과연 국민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로 받아들여질지 의문"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