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하원 연설] 朴 "DMZ에 세계평화공원 만들고파"

  • 뉴스1

    입력 : 2013.05.08 23:59

    미국을 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이제 비무장지대(DMZ)는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진정한' 비무장 지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미국 상·하원 의회 합동회의 연설을 통해 "60년 전 남북한 간 군사충돌을 막기 위해 설치된 DMZ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중무장된 지역이 됐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DMZ를 사이에 둔 대치는 이제 세계평화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 위협은 남북한만이 아니라, 세계와 함께 풀어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자신이 대북정책 패러다임으로 제시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유지해나가면서 "DMZ 내에 '세계평화공원'을 만들고 싶다"면서 "그곳에서 평화와 신뢰가 자라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박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으로 갈라져있는 한국인들만이 아니라 세계인들이 평화의 공간에서 함께 만나게 되길 희망한다. 그 날을 위해 미국과 세계가 우리와 함께 나서주길 바란다"며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등 자신의 대북정책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