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3월 월급(800만달러) 정산 요구… 7명 귀환 못해

조선일보
입력 2013.04.30 03:01

당분간 남아 미수금 등 처리… 43명은 7시간 늦게 심야 귀환

남북이 29일 개성공단 뒤처리 문제를 놓고 진통을 겪었다. 이 때문에 마지막까지 체류 중인 우리 측 인력 50명 가운데 홍양호 개성공단관리위원장 등 7명을 제외한 43명만 예정보다 7시간 이상 늦은 30일 새벽에 돌아왔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우리 인원의 전원 귀환 이전에 미수금 지급을 요청했기 때문에 개성공단관리위 직원 5명과 이들의 통신을 돕는 KT 직원 2명은 미수금 정산 문제 처리를 위해 당분간 현지에 남아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이 주장한 미수금 내역은 북 근로자의 체불된 3월 임금, 통신료, 기업 소득세 등이고 이 중 입주 기업에서 북한 노동자들에게 줘야 하는 임금이 대부분을 차지한다"며 "북측과 임금 체불 내역, 지급 방안에 대해 추가적인 협의를 하고 이를 해결한 뒤에 귀환할 것"이라고 했다. 북측이 요구하는 체불 임금은 800만달러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근로자의 임금은 입주 기업마다 차이는 있지만 대체로 매달 10일 지급된다. 그러나 지난 3일부터 취해진 북한의 개성공단 진입 금지 조치로 지난 10일 월급 약 800만달러를 실은 우리은행의 현금 수송 차량이 개성공단으로 들어가지 못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