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정치
북한

'3·20 해킹' IP주소는 '평양시 류경동'

  • 뉴스1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3.04.11 11:02

    북한이 3·20 사이버테러에 사용한 인터넷프로토콜(IP)주소가 등록된 지리적 주소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양직할시 보통강구역 류경동'인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운영하는 '후이즈' IP검색 서비스에 북한이 3·20 사이버테러에 사용한 IP주소인 '175.45.178.xx'를 검색하면 해당 IP의 등록자 주소가 보통강구역 류경동(Ryugyong-dong Potong-gang District)으로 나타난다.

    해당 IP는 이곳에 위치한 '스타조인트벤처'라는 회사의 명의로 등록됐다.

    스타조인트벤처는 북한에서 유일하게 인터넷 주소 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이 회사는 그러나 위장 때문인지 국가코드를 북한 전화번호(+85) 대신 태국 전화번호(+66)로 기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메일 주소 역시 태국 회사인 록슬리그룹의 도메인(loxley.co.th)을 사용했다. 스타조인트벤처는 북한 체신성과 록슬리 그룹이 합자해 만든 회사다.

    이 회사는 2009년 12월 14일 아시아태평양정보망센터(APNIC)를 통해 175.45.176.0∼175.45.179.255 등 1천24개의 IP주소를 등록했다.

    북한의 공식 포털 사이트인 '내나라'와 조선중앙통신, 노동신문 등은 모두 이 대역의 IP주소를 사용하지만 대남선전사이트 격인 '우리민족끼리'는 중국 선양의 IP주소를 쓰고 있다.

    다만 IP주소 등록자가 등록시 기입한 지리적 주소와 IP주소를 실제로 사용하는 지리적 주소는 다를 수 있어 실제 해킹 공격이 '평양 류경동'에서 실행됐는지 여부를 판단하기에는 불분명하다는 지적도 있다.

    류경동은 평양 시내 명소로 이곳엔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이름을 딴 류경정주영체육관과 류경호텔 등이 있다.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