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北 15일 전까지 미사일 발사할 듯"

  • 뉴시스
    입력 2013.04.10 11:04

    "미사일 발사, 사전 통지 안할 가능성 높다"
    "개성공단 완전 폐쇄까지 가지 않을 것"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은 10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여부와 관련, "오늘이 아니더라도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15일 전까지 발사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해 "북한이 동해 쪽으로 사정거리가 3000~4000㎞ 되는 무수단 미사일을 고정식 발사대가 아닌 이동식 발사 차량을 이용해 이동시켜놨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그는 "북한이 발사 전에 항상 선박이나 항공기 안전운행을 위해서 발사예정일을 미리 알려주는데 지금까지 안 알려줬다"며 "15일까지 쏜다면 오늘 정도에 미리 알려줘야 되는데 지금까지 안 알려줬다면 안 알리고 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특정목표를 공격하기 위한 발사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북한은 지금까지 장거리, 단거리 미사일 발사 실험을 했지만 중거리 미사일 발사실험은 아직까지 안 했다"며 "이번에 무수단 미사일 통해서 중거리 발사 실험을 하는 것이다. 어떤 목표를 향해서 쐈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중거리 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북한과 일본 간 위기가 조성된다"며 "일본이 이지스함 2척에 SM-3 스탠더드 미사일을 장착하고 준비를 하고 있다. 100km 이내의 고도로 날아간다면 심지어 요격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이 계속 도발할 때마다 일본은 군사 대국화의 길을 걸어왔다"며 "당연히 그런 식의 행동을 한다면 우익들한테 어떤 군사무장하는 데에 어떤 명분을 준다"고 말했다.

    그는 개성공단의 폐쇄 여부에 대해서는 "완전 폐쇄까지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북한은 대외 해외 무역으로 외화벌이를 하는데 무기 수출을 못하고, 마약이나 위조지폐도 단속대상"이라며 "합법적 무역 외에 북한의 외화벌이를 할 수 있는 게 없다. 개성공단을 통해서 연 9000만 달러를 벌 수 있어 놓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도발 의도에 대해서는 "김정은 제1국방위원장이 집권한 지 1년 반 가까지 되는 만큼 존재감을 나타내보자는 의도"라며 "김정은의 주도 하에 체제결속을 노리고,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을 길들이기 위한 포석"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그는 특사 파견에 대해서는 "고도의 심리전이 남북한 간에 조성이 되고 있는 마당에 우리가 먼저 대북 특사를 제안하면은 북한의 위협에 굴복했다는 잘못된 시그널을 준다"며 "물꼬를 트기 위해서 북미 간의 채널도 지금 작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