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매기(Maggie·마거릿 대처의 애칭)

입력 2013.04.09 03:04

[영국病 고치고, 공산주의 무너뜨린 대처 前 英총리 별세]
처칠처럼 國葬 대상이지만 "그렇게 하지마라" 유언 남겨… 故 다이애나 빈 수준 장례식

철의 여인이 끝내 쓰러졌다. 8일 오전(현지 시각) 마거릿 대처(87) 전 영국 총리가 뇌졸중으로 세상을 떠났다. 그의 대변인 로드 벨은 이날 "(대처의 자녀) 마크와 캐럴은 어머니가 평화롭게 숨졌다고 말했다"고 발표했다.

영국 최초의 여성 총리로서 11년 반 동안 영국을 이끈 마거릿 대처 전 총리가 8일 오전(현지 시각) 뇌졸중으로 세상을 떠났다. 사진은 1983년 5월 런던에서 보수당 기자회견에 참석한 대처 전 총리가 발언하는 모습. /AP 뉴시스
대처는 최근 몇 년간 치매에 시달리며 외부에 모습을 거의 드러내지 않았다. 대처(애칭 '매기·Maggie')는 영국에서 윈스턴 처칠 이후 가장 위대한 지도자로 꼽힌다. 1979년 영국 역사상 첫 여성 총리에 당선된 후 1990년까지 11년 반 동안 다우닝가 10번지(총리 관저)를 지키며 파업과 과도한 복지 혜택 등 '영국병'에 시달리던 조국을 다시 일으켜 세웠다. 특히 그는 외교 무대에서 미국의 로널드 레이건과 협력해 공산주의를 무너뜨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는 "대처는 단순히 이 나라를 통치한 것이 아니라 구원했다"고 애도했다. 장례식은 런던의 세인트 폴 대성당에서 치러진다. 영국 정부는 대처 총리의 유언에 따라 장례식을 국장(國葬)으로 치르지는 않지만, 과거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모친과 다이애나 왕세자빈 장례 때와 같은 수준에서 준비키로 했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