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사회
법원·검찰·경찰

김학의(性접대 연루 법무차관) 次官, 자진 사퇴

  • 최재혁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류정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3.03.22 03:01

    경찰, '性접대 동영상' 국과수 보내 분석 작업

    건설업자로부터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학의 법무부 차관이 21일 자진 사퇴했다. 본지가 그의 이번 사건 연루 의혹〈21일자 A1면〉을 보도한 지 12시간 만이다.

    김 차관은 이날 오후 6시쯤 황교안 법무부 장관에게 사직 의사를 전달한 뒤 기자들에게 "모든 것이 사실이 아니지만, 저의 이름과 관직이 불미스럽게 거론된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저에게 부과된 막중한 소임을 수행할 수 없음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그는 "더 이상 새 정부에 누가 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직을 사임하겠다"고 했다.

    
	사표 낸 법무차관… 21일 오후 김학의(57) 법무차관이 사표를 내고 과천 법무부 청사를 나오고 있다. 김 차관은 2009년 무렵 윤중천(52) 전 중천산업개발 회장의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성 접대를 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전기병 기자
    사표 낸 법무차관… 21일 오후 김학의(57) 법무차관이 사표를 내고 과천 법무부 청사를 나오고 있다. 김 차관은 2009년 무렵 윤중천(52) 전 중천산업개발 회장의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성 접대를 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전기병 기자
    그는 "확인되지도 않은 언론 보도로 인하여 개인의 인격과 가정의 평화가 심각하게 침해되는 일이 더 이상 없기를 바란다"며 "자연인으로 돌아가 반드시 진실을 밝혀, 엄중하게 책임을 묻고 명예를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건설업자 윤중천씨로부터 강원도 원주의 호화 별장에서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었으며 이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었다.

    피해 여성들은 19~20일 경찰 조사에서 "김 차관이 성 접대에 관련돼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번 의혹사건 관련자인 권모(여)씨가 제출한 문제의 동영상을 지난 20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동영상 화질이 다소 흐려 화질을 보강하고 김 차관 여부를 최종 확인하는 데 하루 이틀 더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 차관은 그동안 청와대의 해명 요구에 "하늘이 열 쪽이 나더라도 사실이 아니다"고 거듭 이번 사건 연루 사실을 강력하게 부인해왔다.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