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광고중단 요구한 '신문 불매운동' 조선·중앙·동아일보 광고손실 110억"

조선일보
  • 석남준 기자
    입력 2013.03.16 02:59

    대법원은 2008년 광우병 촛불 시위 당시 조선일보와 중앙·동아일보 광고주들을 상대로 벌어진 언론소비자주권국민캠페인(언소주) 회원들의 광고 중단 협박 행동이 언론사에 대한 업무 방해인지 더 구체적인 심리가 필요하다며 14일 사건을 서울중앙지법 합의부로 돌려보냈다.

    그러나 광고 협박이 당시 신문사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당시 수사를 담당했던 검찰 관계자는 15일 "당시 조선·동아·중앙일보의 광고 손실이 11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2008년 촛불 시위 때 언소주 회원들은 광고주들에게 "조중동에 광고할 경우 기업 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겠다"며 협박했다. 2008년 6월 2일 본지에 여행 상품 광고를 실었던 한 여행사는 "6월 2일부터 26일까지 협박 전화 498건이 걸려와 실적이 40% 넘게 감소했다"고 했다. 이들은 검찰에 피해 확인서도 제출했다.

    실제 언소주 회원들의 협박을 받은 상당수 기업이 해당 신문사에 싣기로 예정했던 광고를 취소하거나, 횟수를 줄였다. 일부 기업은 협박에 굴복해 자사 홈페이지에 "이 신문들에 광고를 싣지 않겠다. 이미 계약된 것도 철회하겠다"는 글을 띄우기도 했다.

    이는 곧바로 해당 신문사의 광고 매출 손실로 이어졌다.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조·중·동 3사는 이전 2년간의 평균 광고 매출과 비교했을 때 언소주의 협박 행위가 본격화한 2008년 6~8월 광고 매출이 20% 이상 떨어졌다. 조선일보는 2008년 6~8월 광고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3%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해당 기간 정상적인 광고 집행이 크게 감소함에 따라 조선일보는 발행 면수를 20% 이상 줄여야 했고, 각종 섹션 발행도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언소주' 옹호하는 듯한 보도자료… 대법원은 뭐가 두려웠나 윤주헌 사회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