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하루 체류 800~900명… 北 인질 우려

    입력 : 2013.03.12 03:00 | 수정 : 2013.03.12 04:13

    朴대통령 "신변 안전" 지시… 전문가들 "긴급사태땐 위험"

    박근혜 대통령은 11일 열린 첫 국무회의에서 "개성공단 체류 국민의 신변 안전에 소홀함이 없도록 잘 챙기기 바란다"고 했다. 대통령이 직접 나서 언급할 정도로 남북한 긴급 사태 시 개성공단 체류자들의 안전이 위태롭다는 게 안보 전문가들의 일관된 견해다.

    통일부에 따르면 11일 오전 출입국관리사무소를 통해 개성에 들어간 우리 국민은 766명, 나온 사람은 281명이었다. 하루 평균 개성공단 체류 인원은 800~900명으로 북한이 마음만 먹으면 이들이 인질로 잡히는 상황이다. 이날 남측 차량은 512대가 개성으로 들어갔고, 231대가 개성에서 나왔다.

    2010년 3월 북한이 천안함을 폭침(爆沈)했을 때 월터 샤프 당시 주한미군사령관은 남북한 간 무력 충돌로 개성공단의 대한민국 국민이 인질로 잡힐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정부 고위 당국자들을 만나 "(개성공단 문제 때문에) 잠이 잘 오지 않는다"며 "이들을 철수시키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고도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11일 오전 경기 파주시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개성공단 입주 기업 직원들이 개성으로 가려고 출경 게이트를 나서고 있다. /오종찬 기자
    한·미는 이에 따라 2010년 8월 한·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례 연습 때 개성공단 구출 작전을 펴는 상황을 상정한 연합 훈련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계획에 따르면 한·미는 최신 전투기로 북위 39도선까지 북한 공군을 무력화하고 제공권(制空權)을 장악하며 이 지역 내 북한군 움직임을 샅샅이 추적·감시한다. 개성공단 인근 북한군의 대규모 개입을 막기 위해 미군의 A-10 대지(對地) 공격기와 AH-64 '아파치' 공격용 헬기 등이 출동한다. 최종적으로 인질 수송을 위해 MH-60 특수 작전용 헬기 등을 동원한다는 시나리오다. 정부는 특전사를 중심으로 한국군 단독으로 구출 작전을 펴는 경우도 고려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선 "현실성이 거의 없는 방안"이라는 비판이 많다. 한 국방 전문가는 "인민군 5개 사단이 에워싸는 개성공단에서 무력을 사용해 구출 작전을 펼 경우 대규모 인명 사상이 발생하고 전면전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며 "결국은 북한과 협상을 통해 구출해 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