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서해에 선박·항공기 항행금지구역 설정 국방부 "북한 도발땐 지휘세력까지 응징할 것"

입력 2013.03.07 03:04 | 수정 2013.03.07 09:44

안보실장·국방장관·국정원장
3대 지휘부 공백상태에 우려

6일 국방부에서 합참 작전부장 김용현 소장이 최근 북한의 인민군 최고사령부 성명을 비롯한 군사위협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성형주 기자
6일 국방부에서 합참 작전부장 김용현 소장이 최근 북한의 인민군 최고사령부 성명을 비롯한 군사위협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성형주 기자
합동참모본부의 김용현 작전부장(육군 소장)은 6일 국방부 청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을 감행한다면 우리 군은 도발 원점(原點)과 도발 지원 세력은 물론 그 지휘 세력까지 강력하고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는 내용의 대북 성명을 발표했다.

전날 북한의 대남공작 총책인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직접 나서 '정전협정 백지화'와 한국에 대한 '핵 불바다'를 위협한 데 따른 첫 대응이었다.

군 소식통은 "지휘 세력은 보통 도발을 지휘한 사단·군단급 지휘부를 의미하지만 서울이 직접 공격을 받는다면 김정은 등 북 정권 수뇌부도 타격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도 북한은 "워싱턴 불바다" "한라산에 공화국기"를 운운하며 위협의 수위를 더 끌어올렸다. 평양에선 시내버스와 열차들이 군사용 위장그물을 덮은 채 운행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최근 동·서해에 선박과 항공기 항행금지구역을 설정한 사실도 이날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스커드, 노동, KN-02 등 중·단거리 미사일 발사나 해안포 사격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정부의 외교·안보 라인 공백 상태는 기약 없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조직법 처리 지연 등으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국방장관, 국정원장 등 안보 3대 지휘부가 구성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