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갤러리

속살 드러낸 치어리더 '너무 보지 마요'

  • 조선닷컴 뉴스편집2팀 / 사진=스포츠조선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이전
    다음
    이전
    다음
    • 재생
    • 정지
    • 빠르게
    • 왼쪽화살표 오른쪽화살표
    • 27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2012-2013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서울 삼성의 경기가 열렸다. 작전타임 때 치어리더들이 깜찍한 율동으로 관중을 즐겁게하고 있다
    • 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과 도로공사의 경기가 27일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흥국생명 치어리더들이 신나는 율동으로 경기장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 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과 도로공사의 경기가 27일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흥국생명 치어리더들이 신나는 율동으로 경기장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 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과 도로공사의 경기가 27일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흥국생명 치어리더들이 신나는 율동으로 경기장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 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과 도로공사의 경기가 27일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흥국생명 치어리더들이 신나는 율동으로 경기장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 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과 도로공사의 경기가 27일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흥국생명 치어리더들이 신나는 율동으로 경기장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 27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2012-2013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서울 삼성의 경기가 열렸다. 전자랜드 김상규가 코트에 나뒹굴자 뒷편의 치어리더가 안타까워하고 있다.
    • 27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2012-2013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서울 삼성의 경기가 열렸다. 작전타임 때 치어리더들이 깜찍한 율동으로 관중을 즐겁게하고 있다
    • 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과 도로공사의 경기가 27일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흥국생명 치어리더들이 신나는 율동으로 경기장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 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과 도로공사의 경기가 27일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흥국생명 치어리더들이 신나는 율동으로 경기장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 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과 도로공사의 경기가 27일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흥국생명 치어리더들이 신나는 율동으로 경기장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 27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2012-2013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 서울 삼성의 경기가 열렸다. 작전타임 때 치어리더들이 깜찍한 율동으로 관중을 즐겁게하고 있다.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