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홍원, '답답함' 토로…"위장전입, 당시 제도 탓"

  • 뉴시스
    입력 2013.02.16 16:31

    출근하는 정홍원 국무총리 후보자
    정홍원 국무총리 후보자가 위장전입 문제와 관련, 측근들에게 억울하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정 후보자 측은 이날 오후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후보자가 언론에서 위장전입이라는 표현이 계속 나오는데 대해 너무 안타깝다고 강하게 말했다"고 밝혔다.

    특히 1988년 부산지검으로 발령받은 직후 국민주택청약 1순위 자격을 유지하기 위해 서울 독산동 누나 집으로 주소를 옮긴 사실과 관련, 정 후보자는 "당시 (주택청약) 제도가 잘못된 것"이라며 "무슨 강남도 아니고 투기 목적이 아니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새누리당 홍일표 의원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당시 제도가 국민주택 청약 1순위 유지를 위해서 직장 다니는 사람이 전근을 갈 경우에도 청약자격을 박탈하도록 너무 경직되게 운영됐기에 그런 것이 불합리하다 해서 1989년 제도가 바뀌어 전근 간 경우는 구제가 되도록 했다"며 정 후보자와 마찬가지로 제도를 탓한 바 있다. 정 후보자는 또 1989년에 있었던 또다른 위장전입 문제에 대해서도 비슷한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후보자는 1989년 부산 동부지검에서 대검찰청 강력과장으로 발령되기 한달 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로 주소지를 먼저 옮겼다.

    이에 자녀의 학교 배정을 고려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자 정 후보자는 "(취학 목적이었다면) 강남 8학군이나 그런 데에 아이를 보냈어야 하는데 8학군과는 전혀 관계 없는 용산 고등학교에 보냈다. 근데 이게 무슨 자녀 교육 때문에 그런거냐"고 했다고 정 후보 측은 전했다.

    한편 정 후보자는 앞서 총리실을 통해 "결코 부동산 투기를 위한 위장전입은 아니었으나 결과적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위장전입 사실을 시인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