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대 대선 선거비용 '朴 479억원-文 484억원' 지출

  • 뉴시스

    입력 : 2013.02.12 21:31

    제18대 대통령선거의 선거비용으로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측과 민주통합당 문재인 전 후보 측이 법정선거비용 한도내인 479억여원, 484억여원씩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18대 대선 정당·후보자 선거비용 내역에 따르면 새누리당과 박 당선인 측은 유세차량, 광고제작, 선거공보인쇄 등 총 479억1553만원을 선거비용으로 지출했다.

    이는 지난 17대 대선에서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의 선거비용 374억원보다 105억원 증가한 것이다.

    민주당과 문 전 후보 측은 대선에서 484억9929만원을 선거비용으로 사용했다. 5년전 대통합민주신당 시절 정동영 후보가 신고한 400억원보다 84억원 늘었다. 선관위는 지난 대선의 법정선거비용 제한액인 559억7700만원 범위내에서 합법적으로 사용한 비용을 전액 국고로 보전해 주고 있다.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등을 거쳐 오는 27일까지 보전액을 지급한다.

    정당이 보전받을 수 있는 선거비용은 선거운동원 인건비와 선거공보, 벽보 및 현수막 제작비, 방송 연설 비용, 신문·방송 광고 비용, 유세차량 비용 등이다. 당직자 인건비와 사무소 운영비, 정치활동비 등은 정치자금으로 분류돼 선거비용에 포함되지 않는다.

    다만 대선에서 유효투표 대비 15% 이상 득표를 받은 정당이나 후보자에게만 해당된다. 득표수가 유효투표의 10% 이상~15% 미만인 경우에는 절반만 보전되며 15% 이상이면 전액 보전된다.

    따라서 대선을 앞두고 중도사퇴한 통합진보당 이정희 전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전 후보는 선거비용 보전 대상에서 제외된다. 나머지 군소후보들도 득표율이 10%에 미달하기 때문에 역시 선거비용을 보전받지 못한다.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보전을 신청한 선거비용은 예비후보자 시절 선거비용을 제외한 446억원, 479억원씩이다. 이중 대부분을 보전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돼 18대 대선의 선거비용 보전액은 17대 대선(860억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한편 이 전 후보는 25억4379만원을 선거비용으로 지출했으며 나머지 후보들의 지출액은 ▲박종선 전 후보 10억8640만원 ▲강지원 전 후보 5억4518만원 ▲김소연 전 후보 4억2232만원 ▲김순자 전 후보 2억9727만원 등의 순이다.

    안 전 후보의 경우 예비후보자 시절 3억3840만원을 선거비용으로 지출한 것으로 보고했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