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정치
국회ㆍ정당

박 당선인 유튜브로 새해 인사 "국민중심 국정운영 하겠다"

  • 최보윤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3.02.09 11:07 | 수정 : 2013.02.09 11:20

    
	유튜브 화면
    유튜브 화면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9일 인터넷 동영상 사이트인 유튜브를 통해 국민에게 계사년(癸巳年) 설 인사를 전했다.

    박 당선인은 먼저 "국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계사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고 운을 떼고 "이번 설 연휴 기간엔 날씨가 많이 춥다고 하는데 고향 다녀오시는 길 안전에 유의하시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이어 ‘설’의 어원을 풀면서 이야기를 이끌었다. 박 당선인은 "설날이라는 말의 어원은 '낯설다'는 뜻이라고 한다"며 "묵은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으면서 그동안의 낡은 것들에게 작별을 고하는 마음이 담겨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나라도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새로운 시대를 시작하려 하는데, 저는 과거 국가중심의 국정운영을 과감하게 바꿔서 국민의 삶을 중심에 두는 새로운 국정운영을 펼쳐가려고 한다"며 "그동안의 잘못된 관행들을 바꿔서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 가겠다"고 국정운영 방식의 변화에 대해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또 “새 정부가 국민 여러분과 함께 국민 새 시대를 열 수 있도록 성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박 당선인은 “명절에도 쉬지 못하고 현장을 지키고 계신 산업체 근로자, 경찰관, 소방관, 군 장병 여러분께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드리다”면서 “우리 국민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설날 명절 보내시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