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소속사 대표 "정글의 법칙 개뻥 프로그램"

  • 조선닷컴
    입력 2013.02.07 13:53 | 수정 2013.02.07 14:01

    배우 박보영 /스포츠조선
    SBS ‘정글의 법칙’ 뉴질랜드 편을 촬영 중인 배우 박보영의 소속사 대표 김상유씨가 이 프로그램을 ‘개뻥 프로그램’이라며 비판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린 것으로 7일 알려졌다.

    쿠키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 대표는 지난 5일 페이스북에 “개뻥 프로그램! 이게 뭐야! 드라마보다 더하는구먼~ 리얼버라이어티 플러스 다큐? XX하네~ 먹기 싫은 거 억지로 먹이고 동물들을 잡아서 근처에 풀어놓고 리액션의 영혼을 담는다고? 다음엔 뉴욕 가서 센트럴파크에서 다람쥐 잡아라 XX아!”라는 등 ‘정글의 법칙’이 거짓 조작방송이라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김 대표는 이어 “여행 가고 싶은 나라 골라서 호텔에서 밤새 맥주를 1000달러나 사서 마시고 이젠 아주 생맥주집 대놓고 밤마다 술 X먹네! 이게 최고의 프로그램상이나 주고 아주 XX들 하네”라고 적었다.

    김 대표는 6일 오후에는 한가로운 커피숍을 찍은 사진을 올리며 “저 ‘정글의 법칙’ 왔어요”라고 적었다.

    김 대표는 지난 1월 22일 박보영 등 출연진과 함께 뉴질랜드로 출국해 현지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글의 법칙은 연예인들이 정글에서 살아가는 모습을 실제 그대로 보여주는 형식의 리얼리티쇼로 인기를 끌어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