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 화신' 서신애, 특수분장 '뚱소녀' 완벽 변신

  • 조선닷컴
입력 2013.02.04 14:57

방송장면
방송장면
3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돈의 화신'에서 아역배우 서신애가 특수분장을 통해 '뚱소녀'로 변신한 모습을 선보였다.

서신애는 드라마에서 사채업자 복화술(김수미)의 딸로 뚱뚱한 몸집과 엄청난 식탐을 가진 소녀 '복재인'역을 맡았다.

방송에서 지세광(박상민) 일당에게 쫓기던 이강석(훗날 이차돈·박지빈)이 복화술·복재인 모녀가 탄 승용차에 치이면서 첫 만남을 가졌다.

복재인의 어린 시절은 아역배우 서신애가, 성인시절은 배우 황정음이 연기할 예정이다.

서신애는 뚱소녀 분장과 먹는 연기, 박지빈에게 한눈에 반하는 연기를 소화해내며 네티즌의 관심을 받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