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정준영, MBC '정오의 희망곡' 임시 DJ 발탁

입력 2013.01.24 14:09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로이킴과 정준영이 MBC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의 임시 DJ로 발탁됐다.
DJ 김신영이 건강상의 문제로 잠시 휴식에 가면서 그동안 양세형, 이석훈, 노을, 케이윌, 이수영이 임시로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고, 이번엔 로이킴과 정준영이 그 바통을 이어받았다.
'정오의 희망곡' 제작진은 "로이킴과 정준영은 청소년부터 중장년층까지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는 한편, 두 사람만의 독특한 매력도 갖고 있기 때문에 차별화되는 신선한 방송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로이킴과 정준영은 게스트 섭외와 코너 구성에도 직접 아이디어를 내는 등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라이브는 물론 청취자와의 실시간 전화 통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청취자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오디션 프로그램 Mnet '슈퍼스타K 4' 출신답게 음악적인 능력을 설보일 수 있는 코너도 준비 중이다.
로이킴과 정준영이 진행하는 '정오의 희망곡'은 오는 28일 첫 전파를 탈 예정이다. 김표향 기자 suzak@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