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시대 한국경제] 러시아~北~한국 '천연가스 파이프' 본격 추진… IT+방송 통합부처 설립, IT 인재 2만명 양성

입력 2012.12.21 03:00

에너지·IT

박근혜 후보의 18대 대통령 당선으로 정보통신(IT)과 에너지 산업 분야는 활기를 띠게 될 전망이다.

IT 분야와 관련, 박 당선인은 "정보·통신·방송 생태계를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만들어 일자리를 창출하고 창조경제의 꽃을 피우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박 당선인은 IT의 글로벌 경쟁 환경이 기업 간 대결에서 생태계 간 대결로 바뀌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콘텐츠가 융합된 정보통신 생태계를 강력하게 키운다는 계획이다.

정보통신과 방송정책을 다룰 통합 부처 설립을 적극 검토하는 것도 이런 맥락이다. 현 정부 들어 방송통신위원회와 지식경제부·행정안전부·문화체육관광부 등 4개 부처로 분산된 IT 분야 정책을 적절하게 통합하는 게 정보통신 생태계 강화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이다.

구체적으로 소프트웨어와 콘텐츠 산업 활성화를 위해 기업들로 하여금 전국에 40여곳의 '정보통신 아카데미'를 세우도록 유도하고, 약 2만 명의 IT 창의 인재와 소프트웨어 전문인력을 키운다는 방침이다.

또 소프트웨어와 콘텐츠의 거래를 활성화하고 시스템을 바꾸기 위해 '정보통신 기술거래소'를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소프트웨어나 콘텐츠 아이디어를 자산으로 축적해 활용하고 거래하는 곳이다.

또 스마트 기기 사용 편의를 위해 전국의 와이파이 장소를 1만 곳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지금은 지역 주민센터와 우체국, 관광지 등을 중심으로 약 1000곳에 불과하다. 지금보다 10배 빠른 유선 인터넷, LTE(4세대 이동통신)의 40배 속도인 무선인터넷 개발에도 나선다.

에너지 분야는 '동북아 에너지 그리드 구축'을 위해 각종 대형 프로젝트가 추진된다. 중국과 일본, 한국에 전력망 연결 사업이 진행되고, 러시아에서 북한을 거쳐 천연가스를 들여오는 PNG(파이프라인천연가스)사업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동해안 오일허브 사업도 확대될 예정이다.

일본이 지난해 후쿠시마 원전(原電) 사고 이후 적극적으로 돌아서고, 한·중·일 3국 정상이 교체되면서 이 국가들 간에 전기를 거래하는 전력망 연결이 추진된다. 3국은 시차가 있고 전기사정이 달라 전기를 거래하기 좋지만, 정치·경제적인 이유로 그동안 사업이 지지부진했다.

현 정부에서 탄력을 잃었던 러시아산(産) PNG 도입 사업도 새 정부에서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꾀하면서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캠프에서 에너지 정책을 담당한 인천대 손양훈 교수(경제학과)는 "러시아도 동시베리아 개발을 추진하면서 최근 들어 PNG에 적극적"이라며 "유럽과 옛 소련을 연결한 가스 파이프처럼 동북아 평화 안정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을 중심으로 진행 중인 동해안 오일허브에 동북아시아 석유거래 거점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에너지경제연구원 이달석 본부장은 "오일·가스 허브가 구축되면 금융과 물류 등 전·후방 산업 연관 효과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