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후보 "결과 승복… 통합·상생정치 해주길"

조선일보
  • 김진명 기자
    입력 2012.12.20 03:00 | 수정 2012.12.20 08:55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패배를 인정하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애써 웃음을 짓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는 19일 대선 패배가 확정된 후 "결과에 승복하고 박근혜 후보에게 축하 인사를 드린다"며 "박근혜 당선인께서 국민 통합과 상생의 정치를 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박 당선인이) 나라를 잘 이끌어 주시길 부탁드린다"면서 "국민께서도 이제 박 당선인을 많이 성원해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문 후보는 이날 밤 11시 55분쯤 서울 영등포 민주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권 교체와 새 정치를 바라는 국민의 열망을 이루지 못했다"며 "모든 것은 다 저의 부족함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저의 실패이지 새 정치를 바라는 모든 국민의 실패는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새 정치, 새 시대를 열어야 한다는 역사적 소명을 제대로 다하지 못해 역사에 죄를 지은 것 같다.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문 후보 측 관계자들은 당분간 문 후보가 쉬면서 마음을 달랠 것이라고 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