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황우석 공격하던 교수가 줄기세포 논문 14편 조작

조선일보
  • 양승식 기자
    입력 2012.12.05 03:01 | 수정 2012.12.06 07:37

    서울대 "수의대 강수경 교수, 논문 위·변조 주도" 결론
    黃의 라이벌이던 강경선 교수 조작 의혹도 곧 결과 발표
    다른 논문서 사진 오려붙여… 대학원생에 조작 혐의 떠넘겨
    "수의학계 세력 다툼과 실적 경쟁이 부른 참사"

    서울대가 지난 5월 제기된 수의대 강수경(46) 교수의 논문 14편 조작 의혹에 대해 "모두 연구 조작 행위가 있었다"는 결론을 냈다. 강 교수는 2005년 황우석 파동 당시 논문 조작 규명을 촉구했던 소장파 교수 중 하나로, 황우석 박사와 함께 수의학계의 양대축으로 평가받는 강경선(49) 교수의 측근이다.

    4일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는 "강 교수가 14편의 논문을 직접 주도해 모두 위·변조, 조작했다는 사실을 최종 확인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강 교수는 지난 2010년 암 전문 학술지 '인터내셔널 저널 오브 캔서(International Journal of Cancer)'에 투고한 뒤 사진 조작이 발견돼 2011년 진실성위원회에 회부됐던 논문을 또다시 새로운 자료를 덧붙여 새 논문인 것처럼 재탕, 학술지에 제출한 경우도 있었다. 당시 강 교수는 "단순 실수"라고 해명하고 논문을 철회했고, 진실성위원회로부터 '경고' 처분을 받았다. 또 강 교수가 직접 논문에 쓰일 사진을 다른 논문에서 오려 붙이는 조작까지 했다.

    강 교수는 진실성위원회의 조사 기간에도 논문 조작 혐의를 연구원·대학원생에게 전가하거나 변조된 소명 자료를 제출해 조사위원회 활동을 의도적으로 방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조사위원회의 조사를 받은 연구원·대학원생들에게 '왜 그런 식으로(자신에게 불리하게) 진술했느냐'는 내용의 협박 메시지를 보낸 사실도 확인됐다. 서울대는 강수경 교수의 문제 논문 일부에 공동으로 이름을 올린 강경선 교수의 논문조작 조사 결과도 곧 발표할 예정이다.

    '제2의 황우석 사태'로 불리는 이번 논문 조작 사건은 지난 5월 초 한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시작됐다. 논문 표절·감시 사이트인 리트랙션와치(Retraction Watch)와 소장파 과학자들의 인터넷 토론방 생물학연구정보센터(브릭·BRIC) 등에 따르면 익명의 제보자는 강 교수가 논문을 실었던 10개 국제학술지에 파일을 보내 논문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제보자는 70장 분량의 파워포인트 파일을 통해 강 교수가 14개 논문에 실었던 실험결과 사진을 비교하며, 같은 사진을 중복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제보를 받은 국제학술지들은 조사에 착수하고 강 교수에게 해명을 요구했으며, 미국 국제 학술지 '항산화 및 산화환원신호전달(ARS)'지는 강 교수의 논문을 철회했다. 당시 강 교수는 "데이터가 잘못됐지만 고의가 아니며, 추가 실험을 통해 자료를 내놓겠다"고 했다. 강 교수는 논문 조작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고, "황우석을 비롯한 서울대 수의대 내 산재해 있는 황빠(황우석 빠돌이·황우석 지지자) 추종 교수님들의 철저하게 계획된 일로 확인된다"라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조사 기간 동안 강 교수의 소명을 들었지만, 납득하기 어려웠다"고 했다. 강 교수는 '실수'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조사위원회 조사를 받은 연구원·대학원생에게 협박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드러나 진실성위원회 위원들의 신뢰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는 강 교수의 논문 조작을 '심각하고 중대한 문제'로 규정, 강 교수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이다. 서울대 관계자는 "조작의 의도성과 태도 등을 봤을 때 중징계를 면치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대의 모 교수는 "이번 사태는 수의학계 내부의 세력 다툼과 과도한 실적경쟁이 부른 참사"라면서 "학문적으로 70% 정도밖에 완성되지 않은 논문도 발표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