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정치
종합

[주말뉴스 7] 文-安 단일화 협상 극적 재개

  • 김명우 기자
  • 입력 : 2012.11.18 20:00 | 수정 : 2012.11.18 20:05

    
	[주말뉴스 7] 文-安 단일화 협상 극적 재개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주말뉴스 7, 오늘은 야권단일화 협상 재개 소식으로 시작합니다. 문재인-안철수 후보가 잠시 뒤 8시 서울의 한 한식당에서 만납니다. 단일화 방식 등을 포함해 일종의 담판을 할 것으로 보이는데 잠시뒤 현장을 직접 연결해 두사람 간 회동소식 생생하게 전해드릴 예정입니다.암묵적으로 사퇴를 요구받았던 이해찬 민주통합당 대표 등 지도부가 총사퇴한 것이 계기가 됐는데, 자칫하면 다 망한다는 위기감이 작용했습니다.

    김명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해당 기사에 대한 TV조선 동영상 보기


    [리포트]
    민주통합당 문재인, 무소속 안철수 후보가 잠시 후 8시에 직접 만나 교착상태에 빠졌던 야권 후보 단일화 협상을 재개합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안철수 후보의 요구를 모두 수용한 겁니다.

    [녹취] 문재인 / 민주통합당 대통령 후보
    "여론조사 방식이든 여론조사 더하기 알파 방식이든 단일화 방안을 안 후보 측이 결정하도록 맡기겠습니다."

    먼저 협상 중단을 선언했던 무소속 안철수 후보도 비슷한 시각 문 후보와 만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안철수 / 무소속 대통령 후보
    "서울로 올라가는 대로 빠른 시간 내에 만나 뵙고 빠른 시간 내에 이 문제들을 해결 하도록 하겠습니다."

    안 후보는 단일화에 모든 것을 걸겠다고 했는데 담판에 의한 단일화는 "가능하겠냐"는 말로 일축했습니다. 단일화 협상 재개에 물꼬를 튼건 이해찬 대표를 포함한 민주당 지도부의 총사퇴였습니다.

    [녹취] 이해찬 / 민주통합당 대표
    "민주통합당 대표 이해찬과 최고위원 전원은 오늘 자랑스런 민주당 대표와 최고위원직을 사임합니다"

    다만 박지원 원내대표는 예산 처리 문제 등을 감안해 정기국회까지만 원내대표직을 유지하기로 했고, 대표 권한은 문재인 후보에게 위임했습니다. 단일화방식까지 문 후보가 양보하면서 후보등록일전 단일화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tv 조선 김명우입니다.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