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현영철 총참모장, 두달 만에 차수서 대장 강등

조선일보
  • 이용수 기자
    입력 2012.10.11 03:00 | 수정 2012.10.11 08:11

    "북한군 병사 귀순 영향인 듯"

    북한군 작전을 총지휘하는 현영철 총참모장이 차수에서 대장으로 강등된 계급장을 달고 등장한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노동당 창건 67주년인 이날 노동신문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대장 계급장을 단 현영철이 김일성·김정일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 태양궁전을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 등과 함께 참배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현영철은 지난 7월 15일 전격 해임된 리영호 전 총참모장의 후임자로 지명되면서 대장에서 차수로 진급했었다. 북한군 차수 계급장은 큰 별 한 개가 있지만 대장 계급장에는 작은 별 4개가 달린다. 현영철은 약 두 달 만에 강등된 계급장을 붙이고 나타난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지난 6일 상관 2명을 사살하고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소속 부대가 총참모부 직할 부대"라며 "지휘계통을 따라 줄줄이 문책이 이뤄지면서 총참모장인 현영철에까지 영향이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영철이 조만간 다시 차수 계급으로 복귀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북한군 총참모부 김명국 전 작전국장은 재작년 대장에서 상장으로 강등됐지만 수개월 만에 원래 계급으로 복귀한 적이 있다. 대북 소식통은 "김정일도 고위 장성의 군기 확립 차원에서 별을 뗐다가 다시 붙이는 경우가 자주 있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