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전 대통령, 김정일 만나 '내가 전세계 돌아다니며 북핵 대변인 노릇"…'노무현-김정일 비공개 대화록 존재' 논란

입력 2012.10.08 15:37 | 수정 2012.10.08 18:27

“노前대통령 ‘NLL, 美 땅따먹기 하려 그은 선”

정문헌 의원. /조선일보DB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고(故)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단독회담에서 “NLL(북방한계선)은 미국이 땅따먹기하려고 제멋대로 그은 선이다”, “내가 전세계를 돌아다니면서 북한 대변인 노릇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는 ‘비공개 대화록’이 존재한다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소속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이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정 의원은 8일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2007년 10월3일 오후 3시 백화원초대소에서 남북정상은 단독회담을 가졌다”면서 “당시 회담내용은 녹음됐고 북한 통일전선부는 녹취된 대화록이 비밀합의 사항이라며 우리측 비선라인과 공유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 대화록은 폐기 지시에도 통일부와 국가정보원에 보관돼 있다”면서 대화록의 일부 대목을 공개했다.

정 의원은 “대화록에서 노 전 대통령은 김정일에게 ‘NLL 때문에 골치 아프다. 미국이 땅따먹기하려고 제멋대로 그은 선이니까. 남측은 앞으로 NLL을 주장하지 않을 것이며 공동어로 활동을 하면 NLL 문제는 자연스럽게 사라질 것’이라며 구두 약속을 해줬다”고 주장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1개월 뒤인 11월1일 민주평통 상임위원회 연설에서 비슷한 맥락의 주장을 했다”면서 “이는 북한 국방위 정책국 대변인이 지난달 29일 ‘북방한계선 존중을 전제로 10ㆍ4 선언에서 합의된 문제를 논의하겠다는 박근혜의 떠벌임이나 북방한계선 고수 주장은 남북 공동합의의 경위와 내용을 모르는 무지의 표현’이라고 말한 10ㆍ4 공동선언의 경위와 내용”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또 “대화록에는 북핵문제와 관련해 노 전 대통령이 ‘내가 전세계를 돌아다니면서 북한이 핵보유를 하려는 것은 정당한 조치라는 논리로 북한 대변인 노릇을 열심히 하고 있으니까 북한이 나 좀 도와달라’라는 언급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주한미군 철수 문제와 한반도 통일 문제 등에 대한 김정일의 발언에 노무현 전 대통령이 동의를 표하는 내용뿐 아니라 대규모 경제지원을 약속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고 말하면서 대화록 공개를 요구했다.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대화록의 존재 여부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류 장관은 “NLL은 남북 휴전 이후 유효하게 지켜져온 남북 해상경계선으로 이의 유지가 정부의 공식 입장”이라며 “남북 간 새 합의가 없는 한 NLL은 유효한 남북의 해상경계선”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당시 정상회담에 배석했던 이재정 전 통일부장관은 8일 언론인터뷰에서 정 의원의 ‘비공개 대화록’주장에 대해 “황당한 얘기”라고 밝혔다.

이 전 장관은 “2007년 10월3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 정상회담이 있었지만 노 전 대통령이 정 의원이 주장하는 내용을 언급한 적이 없다”면서 “뭘 근거로 그런 얘기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공식 정상회담 외에 노 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별도로 만난 적도 없다”면서 “더군다나 녹취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노 전 대통령은 앞서 2007년 11월 1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임위원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NLL과 관련, “그림까지 딱 넣고 합의 도장을 찍어버려야 하는데 조금 더 북쪽으로 밀어붙이자, 남쪽으로 내려오자 옥신각신하고 있다”면서 “실질적으로는 거의 아무런 이해관계가 없는 문제를 놓고 괜히 어릴 적 땅 따먹기 할 때 땅에 줄 그어놓고 니 땅 내 땅 그러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릴 때 책상 가운데 줄 그어놓고 칼 들고 넘어오기만 하면 찍어버린다, 꼭 그것과 비슷한 싸움을 지금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은 당시 “다시 긋는다고 우리나라에 뭐 큰일이 나고 당장 안보가 위태로워지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 국민들의 북쪽에 대한 정서가 아직 양보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