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알' '섹알'… 性매매를 알바라 부르는 10대들

입력 2012.09.25 03:04 | 수정 2012.09.25 18:55

키스·성관계 아르바이트 카페… 초등생 등 회원 수천 명
'조건만남'류의 성매매 글 수시로 접하며 무감각해져
13남/노예, 12녀/키알… 게시판에 노골적으로 글 올려
스마트폰 메신저로 1:1 흥정, 성범죄 위험에 24시간 노출

'15세녀 키알. 수위는 조절. 틱톡주세요' '섹알 하실 분 구합니다'.

회원 수 1000여명에 달하는 인터넷의 한 '중학생 알바' 카페에 떠 있는 글이다. '키알'은 키스 아르바이트, '섹알'은 성관계 아르바이트란 뜻이다. 성매매가 알바로 표현되고 있는 것이다. 이 인터넷 카페엔 이 같은 은어로 제목이 된 글이 수백 건 넘게 올라와 있다.

초등학생도 예외는 아니다. 한 포털사이트에서 '초등학생 아르바이트'를 검색해봤더니, 가장 많은 회원 수를 보유한 것으로 나오는 카페엔 '13남/노예, ㅋㅇ(키스알바)·ㅅㅇ(성관계 알바)합니다. 새벽에도 연락주세요' '12녀/ 친구들이랑 놀러 가는데 돈 필요해요 ㅠㅠ 키알합니다' 등의 글이 대부분이었다. 특히 대부분이 카카오톡 등 자신이 사용하는 모바일 메신저 아이디를 함께 적어 놓았다. 이 메신저 아이디를 통해 성매매 장소나 비용은 협상하고 있었다. 기자가 초등학생 6학년(12)이라면서 인터넷 카페에 "초등학생 알바 카페에 '키알 하겠다'는 글을 올려봤더니 50명이 넘게 카톡을 보내와 휴대폰이 온종일 울렸다.

우리 인터넷 공간에서는 성매매를 단순한 '알바'로 표현할 정도로 10대들의 가벼운 성(性)의식 수준이 심각하다.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윤정숙 부연구위원은 "'성매매가 넘쳐나는 사이버 환경'과 '스마트 기기 보급 확대' 등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대형 포털사이트들이 수십 개의 성매매 카페를 폐쇄했고 '조건만남' '스폰' 등을 검색 금지어로 조치했지만, 인터넷 공간에선 각종 성매매 글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대행 애인' 등 조금만 바꿔 검색하면 누구나 관련 카페·글을 금방 찾을 수 있을 정도다.

20일 초등학생 아르바이트 카페에서 ‘키알(키스 알바) 합니다’란 글을 보고 연락한 남성이 카카오톡을 통해 성 알바 수위와 가격을 문의하고 있다(왼쪽). 또 다른 한 남성도 가격을 묻는 쪽지를 보냈다. 이 남성은 지역과 함께 학교 체육복 색깔까지 물어봤다(오른쪽). /인터넷 화면 캡처
20일 초등학생 아르바이트 카페에서 ‘키알(키스 알바) 합니다’란 글을 보고 연락한 남성이 카카오톡을 통해 성 알바 수위와 가격을 문의하고 있다(왼쪽). 또 다른 한 남성도 가격을 묻는 쪽지를 보냈다. 이 남성은 지역과 함께 학교 체육복 색깔까지 물어봤다(오른쪽). /인터넷 화면 캡처
인터넷에서 대부분 시간을 보내고 있는 청소년들의 경우는 어린 나이에 성매매 글에 너무 쉽게 노출되면서 점점 무감(無感)해지고, 심지어 모방까지 하게 된다는 것이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정해숙 선임연구위원은 "아르바이트를 구하기 힘든 어린 청소년들이 인터넷에서 '조건만남'류의 글을 자주 접하며 '이렇게들 돈을 버는구나' '별것 아니구나'라며 자기도 모르는 사이 의식구조가 변하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10대 사이에 스마트폰·태블릿 PC 등 각종 '스마트 기기' 사용률이 높아진 것도 성매매 '장벽'이 낮아지게 된 한 요인이다. 스마트폰만 켜면 어플·채팅방을 통해 얼마든지 낯선 사람과 만남이 가능하다.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윤 부연구위원은 "각종 SNS 매체를 사용하는 청소년들이 1:1 인터넷 성매매 만남에 24시간 노출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인터넷 성매매는 성범죄 등 2차 범죄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인터넷 스폰 카페에 17세 여고생을 만나 성관계를 갖고 몰래 그 장면을 촬영한 뒤, 계속 성관계를 맺자고 협박한 혐의로 박모(29·회사원)씨를 지난 13일 검거했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10대들이 인터넷상 각종 '성(性)알바'에 쉽게 나서는 것을 막을 특별한 대책이 없다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청소년이 올려놓은 글만 봐서는 누구랑 연락했고 만났는지 파악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최근 포털사이트 측에 자체적인 필터링(여과 기능) 강화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한 포털사이트 관계자는 "미성년자 성매매 글은 정황이 보이는 대로 바로 삭제하지만 누락될 때도 종종 있다"며 "청소년들이 키스알바를 '키알' 'ㅋㅇ'으로 줄이고 변형해 쓰기도 해 일일이 모니터링 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