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원 "자폐증 아들, 5년간 집안 전체 지옥"

입력 2012.08.24 09:55

가수 김태원이 자폐증을 앓고 있는 아들 김우현 군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태원은 지난 23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둘째 우현이가 태어난 뒤 아빠로서 아내에게 도움을 못 줬다. 나도 너무 충격적이었다. 아내가 더 외로웠을 것이다"고 밝혔다.
김태원은 "우현이가 태어날 때부터 자폐증을 앓았다. 우리는 3살 쯤 알았다"며 "일단 눈을 안 마주치고 말이 없었다. 나는 아이가 무뚝뚝한 애인 줄 알았다. '개성 있다, 멋있다'고 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둘째 우현이에게 갖고 있는 꿈이 있느냐"는 MC 이영자의 질문에 김태원은 "그냥 죽을 때까지 내가 보살폈으면 좋겠다. 나보다 오래 살 것 아닌가. 그게 가슴이 아픈데 엄마 아빠 죽으면 서현이가 우현이를 맡아야 한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김태원은 "자폐는 낫는 게 아니다. 죽을 때까지 느리게 자라는 것이다. 지금 정신연령이 2살이다. 사실 우현이가 태어나고 5년간은 우리 집안 자체, 전체가 지옥이었다"며 "지옥의 상황은 정확히 아이 엄마와 내가 우리 쪽으로 끌어들이려고 해서 그렇다"고 힘들었던 시기를 떠올렸다.
하지만 김태원은 "그 이후에는 우현이가 생각하는 대로 우리가 따라가야 한다는 것을 깨우쳤다"며 "지금은 자라나는 모습 자체가 너무 예쁘다. 몸이 큰데 (정신연령은) 2살인 것이 예쁘다. 아름답게 바라보게 됐다"고 현재의 모습에 대해 전했다.
김태원은 "현재 1학년 입학해서 1학년 아이들과 수업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스포츠조선닷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