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독도서 하루 자고 오려고 했다"

조선일보
  • 최현묵 기자
    입력 2012.08.14 03:01

    "일본의 반응 예상했던 것… 日의 영향력 예전같지 않아"

    이명박 대통령은 13일 자신의 독도 방문 배경에 대해 "일본이 국내 정치 문제로 인해 (과거사 문제 해결에) 소극적 태도를 보이고 있어서 행동으로 보여줄 필요를 느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창희 국회 의장, 박병석·이병석 부의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에서 강 의장이 "국민들이 이번 방문으로 시원해한다"고 하자, "독도는 우리 땅이다. 일본 같은 대국이 맘만 먹으면 풀 수 있는데 소극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 10일 독도 방문 현장에서도 "시간이 지나면 위안부 할머니들이 돌아가셔서 영구히 해결이 안 된다"며 "일본이 나쁜 전쟁을 일으키고 진심으로 사과해야 하는데 그러지 않으니 응어리가 안 풀리는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찬에서 이 부의장이 "독도 방문은 참 잘한 일"이라고 하자, 이 대통령은 "독도 방문은 3년 전부터 준비했다"며 "작년에도 독도 휘호를 갖고 가려 했는데 날씨 때문에 못 갔다"고 말했다. 또 "이번에 토요일에 가서 하루 자고 오려고 했는데 날씨 때문에 당일로 갔다 왔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일본 정부가 국제사법재판소(ICJ) 제소 등을 거론하며 반발하는 데 대해 "일본 측의 반응은 예상했던 것"이라며 "국제사회에서의 일본의 영향력도 예전 같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정하 대변인은 "일본의 국제적 위상 전반에 대한 언급으로 독도 문제에 국한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방한 중인 nk>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3일 동아시아 영토 분쟁과 관련, "당사국들이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날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개발협력연대 출범식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동남아 남중국해 영토 분쟁은 물론 한국 국민이 관심을 갖고 있는 (독도) 문제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