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신각수 대사 초치 "도저히 이해 못해" 강력 반발…日대사 일시귀국

입력 2012.08.10 17:15 | 수정 2012.08.10 17:17

일본 정부는 10일 이명박 대통령이 국가 원수로는 처음으로 독도를 전격 방문하자 강력하게 반발했다.

겐바 고이치로(玄葉光一郞) 외무상는 이날 오후 3시 신각수 주일 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10여분간 강하게 항의했다,

겐바 외무상은 신 대사에게 “다케시마(독도의 일본명)는 우리나라 고유 영토인데 이 대통령이 방문한 것은 우리나라에 입장과 맞지 않는다”며 “왜 이 시기에 방문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항의했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이에 대해 신 대사는 “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은 지방 순시의 일환이었다”면서 “독도는 대한민국의 고유 영토로서 주권을 행사하는 지역임을 분명히 한다”고 반박했다.
]
일본정부는 또 항의 표시로 이날 무토 마사토시(武藤正敏) 주한 일본 대사를 일시 귀국조치했다.

겐바 외무상은 무토 대사 소환 여부에 대해서는 “소환하면 업무가 정지된다. 일시귀국”이라면서 “서울로 언제 복귀할 지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고 말해 추가적인 외교조치를 시사했다.

겐바 외무상은 앞서 이날 오전 이 대통령이 독도로 출발하기 전 “만약 독도 방문이 실행된다면 우리나라의 입장에 배치된다”면서 방문 중단을 강하게 요구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후지무라 오사무(藤村修) 관방장관도 오전 각의 후 기자회견에서 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과 관련, “미래 지향의 일한 관계를 목표로 했는데 매우 유감이다”면서 “강력하게 자제를 요청한다”고 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9일 밤 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 계획을 입수하고 외교 경로를 통해 방문 중단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한국정부가 주한 일본 대사관을 통해 일본 정부에 이 대통령의 독도방문 사실을 공식통보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후지무라 관방장관은 한국정부의 사전 통보 여부에 대해 “공식, 비공식적으로 일절 없었다”고 부인했고, 겐바 외무상도 한국의 사전 통보설을 일축했다.

청와대도 일본 정부 사전 통보설을 강력 부인하면서 일본 언론에 정보가 유출된 경위에 대한 진상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