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경제
자동차

K5 택시, 3억5000만원짜리 페라리 문 들이받아

  • 조선닷컴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2.07.27 13:52 | 수정 : 2012.07.28 15:55

    K5 택시가 억대에 달하는 페라리의 문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동아닷컴에 따르면 25일 오후 5시쯤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서 K5 택시가 페라리의 운전석 쪽 문이 열려 있는 줄 모르고 충돌해 문이 파손됐다.

    사고로 페라리의 운전석 쪽 문이 땅에 닿을 정도로 심하게 손상됐다. 사고를 당한 페라리의 가격은 3억5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얼마 후 사고를 당한 페라리를 보험회사 직원이 살펴보는 사진이 인터넷에 공개됐다.

    네티즌들은 페라리가 주차 지역이 아닌 곳에 멈춰 있는 상태에서 문을 열었다면 택시 기사의 잘못은 아니라는 견해를 내 놓았다.

    하지만 이럴 경우에도 택시 기사의 과실이 10%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페라리의 범퍼 교체비용은 1000만원대, 문의 교체 비용은 수 천만원에 달해, 10%의 과실만으로도 택시 기사는 경제적으로 큰 부담을 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