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소, '제 3병원' 촬영 중 셀카.. "뽀얀 피부 종결자"

입력 2012.07.26 10:57

최윤소
배우 최윤소가 뽀얀 피부의 종결자로 등극했다.
최윤소가 최근 tvN 새 수목드라마 '제 3병원'의 촬영 중 근황 셀카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윤소는 변하지 않는 미모에 뽀얀 피부를 자랑하고 있으며, 귀여운 표정으로 같은 듯 다른 분위기를 연출했다.
극 중 최윤소가 맡은 '정승희'란 캐릭터는 응급의학과 소속에 신경외과 파견 레지던트 1년차로 예쁘고 상냥한 매력을 보여주며 동료 남자의사들로부터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인물이다. 현재 김승우, 오지호, 김민정, 박근형, 그룹 소녀시대의 수영 등이 캐스팅됐으며, 촬영이 한창 진행 중이다.
한편 '제3병원'은 드라마 '아이리스', '아테나' 등을 제작한 태원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하는 메디컬 드라마로 4월 초부터 사전 제작에 돌입, 9월 초 방송을 앞두고 있다.
김겨울 기자 winter@sportschosun.com
 ▲ '성형논란' 임은경 근황 '신비소녀 미모' 컴백 '세상에'
 ▲ 이하이 살 더 빠졌네? 핫팬츠 '깜찍' 물오른 미모
 ▲ 신세경 '속비치는' 시스루룩 과감한 공항패션
 ▲ 'G컵녀' 수정, 욕조에서 오열 '만지지마!'
 ▲ <a target=_blank onFocus="blur();" href="http://sports.chosun.com/news/ntype2.htm?id=201207270100202000016955&ServiceDate=20120726" target="_new">최란 '훈남 아들' 첫공개 “충동 억제 못하는 병” 눈물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