親朴 김재원 "안철수 기회주의자…지지율 의미없어"

  • 뉴시스

    입력 : 2012.07.26 10:28

    지검으로 들어서는 김재원 전 의원
    새누리당 친박계 김재원 의원은 26일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에 대해 "정치적인 최소한의 공정한 경쟁을 하려는 의사 자체가 없는 기회주의자"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안 원장은 민주통합당 대선후보가 선출되고 난 다음에 단일화 과정을 거치려는 의도를 보이고 있다. 이미 마라톤 선수가 출발해서 뛰고 있는데 자신은 결승점 부근에서 기진맥진한 후보하고 일대일로 뛰어 경쟁하겠다는 의도"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은 완전히 준플레이오프전으로 돌변했다"며 "국민은 민주당 후보가 누가 되는지에 대해 큰 관심도 없기 때문에 결국 야당 후보의 경쟁력이 굉장히 약해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최근 안 원장의 여론조사 지지율이 박근혜 후보를 추월한데 대해 "현재의 지지율은 큰 의미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정치에 대한 불신이나 무관심층이 안철수라는 새로운 인물에 대해 지지를 보내는 측면이 많기 때문에 대통령 후보라는 의미에서의 지지율과는 좀 많이 다른 것"이라며 "(안 원장이) 권력투쟁에 나선다는 것 자체를 싫어하는 지지자도 많기 때문에 지지율이 큰 폭의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안 원장의 책에 대해서도 "정치라는 것은 이념이나 노선 등 어떤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문제인데 안 원장의 경우에는 선택을 하지 않고 참 순수한 얼굴을 하고 모든 측면에서 좋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너무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김문수 경기지사가 TV 토론회에서 박 후보의 올케인 서향희 변호사를 대토령의 형인 이상득 전 의원에 빗대 '만사올통'이라고 비꼰데 대해 "단순한 비방"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박 후보가) 서 변호사가 해결사 역할을 한 것이 과연 뭐가 있냐"며 "검찰에서 삼화저축은행 수사가 끝난 지 한참 지난 지금 시점에서 또 무슨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도 아닌데 그런 식으로 연결시키는 것은 잘못"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