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김대중·노무현의 사저도 동일한 방식으로 이뤄져"

  • 뉴시스

    입력 : 2012.07.26 09:50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은 26일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특검 범위와 관련,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저도 동일한 인물이 업무를 담당했고 동일한 방식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이같이 언급한 뒤 "이번 기회에 전직 대통령 사저 문제까지 다 털고 가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동일한 방식이라면 미래의 개발이익을 고려해 이 대통령 일가의 사저 터 매입 분담금을 줄여줬다는 방식을 말하는가"를 묻는 질문에는 "그렇다"면서 "개발이익까지 감안해서 매매가를 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어떤 잘못을 바로 잡기 위해선 그것이 과거로부터 쭉 이어져 내려온 사안인 경우에는 모든 것을 다 털어야 한다"면서 "자신들이 집권하고 있을 때의 문제점은 손도 대지 말라면서 현 정부의 문제만 손을 대자 하는 건 그건 상식에 안 맞는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사저 문제는 오랜 시간이 지났기 때문에 협상과정에서 제외를 할 수 있다"면서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봉하마을은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박지원 원내대표의 법사위 자진사퇴 촉구와 관련, "법사위에 소속돼 있는 것이 문제가 아니다"라면서도 "국회의원의 직권을 이용해 자신에 대한 수사가 잘못됐다고 수사팀을 압박하고 협박하는 것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자신의 변론은 다른 방식을 통해서 얼마든지 국민에게 전달할 수 있고 법정이나 검찰 조사실에서도 충분히 자신의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며 "국회의원의 직위를 이용해서 장관을 상대로 협박하고 압박하는 것은 개인의 목적달성을 위해 국민이 부여한 신성한 권한을 남용하는 것"이라며 재차 비난했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