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5.16에 대해, 저처럼 생각하는 국민은 모두 잘못인가"

  • 조선닷컴
    입력 2012.07.18 18:59 | 수정 2012.11.09 17:01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경선 후보가 18일 최근 직접 밝힌 5·16 관련 언급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저뿐 아니라 저 같이 생각하는 국민도 많이 계시고 달리 생각하는 분들도 있다”며 “(저처럼) 그렇게 생각하는 모든 국민이 아주 잘못된 사람들이냐”고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이 최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5·16과 관련한 질문에 “5·16 당시로 돌아가 볼 때 국민은 가난했고, 안보적으로 굉장히 위험한 위기 상황이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돌아가신 아버지는 불가피하게 최선의 선택을 하신 것 아닌가”라고 답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등 야권 측은 “어떻게 대통령 되겠다는 사람이 그런 생각을 가질 수 있느냐”며 거세게 박 전 위원장을 비난하는 등 각종 논박이 오갔다. 사회적으로도 논란이 점점 커지는 상태다.

    이에 박 후보는 이날 강원도 철원 DMZ(비무장지대) 생태평화공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계속 5.16을 가지고 역사논쟁을 하느냐”며 자신의 입장을 거듭 천명했다.

    박 후보는 “5.16에 대해서 제가 이야기하지 않았나. 저는 그런 역사관을 가지고 있고, 그렇지 않은 분들도 있다”며 “정치권에서 현재 해야 할 일, 국민의 삶 챙길 일도 많다”며 문재인 상임고문을 비롯해 자신을 공격하는 측에 반박했다.

    그는 이어 “또 저 같이 생각하는 국민도 많이 계시다”며 “그렇다면 역사의 판단에 맡겨야 하지 않겠나. 저 같이 생각하는 모든 국민은 아주 잘못된 사람들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5ㆍ16과 관련한 평가에 대해 “역사 판단에 맡겨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또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의 검찰 소환 불응 움직임과 관련해 "그것 때문에 한바탕 난리 나지 않았나. 여야 막론하고 정치권에서 기득권을 내려놓아야 하는 면에서 국민 앞에 책임 있게 행동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최근 저축은행에서 불법자금을 받은 혐의로 검찰로부터 출석 요구를 받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